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세훈 “창당 생각 없다…이준석, 국힘 외연 확장에 기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6 23:2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세훈 서울시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이 극심한 내홍이 벌어지고 있는 국민의힘을 탈당할 생각은 물론 자신이 주도해 창당할 의사도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오 시장은 6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오 시장을 중심으로 새롭게 당이 만들어질 가능성에 대해 “절대 그럴 리 없다”며 “호사가들이 무시해도 될 만한 얘기를 했다”고 일축했다.

이준석 대표를 지지하는 발언을 이어가는 것 같다는 지적에는 “이 대표가 그간 국민의힘 외연을 획기적으로 넓힌 것은 사실”이라며 “그 점에 대해 국민들의 오해가 있다면 종국적으로 당에는 손해라는 원론적 얘기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 요구에 관해서는 “분위기를 일신시킨다는 의미는 있겠지만, 처음에 실수했다고 자꾸 바꾸라는 것은 야당의 논리”라고 거들었다. 대통령실을 둘러싸고 나오는 여러 논란을 두고도 “근거 없는 것들을 가지고 정치 공세를 하는 경우들도 꽤 있다”고 했다.

또 대통령실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권에서 5년 내내 특별감찰관 임명을 안 했기 때문에 야당은 (특별감찰관을) 얘기할 자격이 없다”면서도 “임명에 반대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는 언급에는 “기대를 하고 지켜봐 주는 건 고맙지만, 서울시를 챙기는 데에도 여력이 부족하다”며 “달갑지만은 않다”고 답했다.

TBS(교통방송) 보도 방향에 관해서는 “1년 동안 지켜본 결과 (중립을 지키려고) 노력도 안 하고 점점 더 편향성이 심해졌다”며 “본인들이 원해서 독립 재단의 형식을 갖췄으니, 실질적으로도 재정적으로도 독립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