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明洛 사이에서 중립 지켰다”… 대구 찾은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4 17:0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고민정 의원이 4일 자신은 지난 대선후보 경선 때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어느쪽 캠프에도 발을 들이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이는 몇 몇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이 자신을 친낙(친 이낙연)으로 규정해 표를 던지는 것을 주저하고 있는 흐름을 보이자 그렇지 않다는 점을 알릴 필요성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구 사무실, 커뮤니티 등에서 아직도 이낙연 전 대표가 제 후원회장으로 하고 있냐는 질문이 많아 말한다”며 “지난 총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가 제 후원회장을 맡은 건 사실이다”고 해 이 전 대표가 총선 때만 후원회장을 맡았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고 의원은 “저는 2020년 당대표 선거 때도 특정인물을 지지하고 나서지 않았고 2022년 대선 경선 때도 특정캠프에 가지 않고 중립을 지켰다”라며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 해도 같은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가 맞서야 할 상대는 우리 안에 있지 않다”며 “거대 권력을 상대로 맞서 싸우기 위해서 우리는 차이점을 찾기보다는 공통점을 찾아 교집합을 넓혀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고 의원은 “이낙연 대표도, 이재명 의원도 모두 우리가 지켜야 할 우리의 소중한 자산으로 하나되는 민주당의 길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며 자신을 ‘친문’이 아닌 민주당 의원으로 봐 줄 것을 호소했다.

사진은 고민정 의원이 이날 오후 대구 중구 대봉동 한 카페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