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6·25 전쟁 편향·왜곡 논란’ 역사박물관 전시코너 개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2 18:49 미술/전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개편된 역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개편된 역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6·25 전쟁과 관련해 편향 논란을 지적받았던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전시 코너를 재구성해 재개관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일 상설전시실 역사관(5층)의 6·25전쟁 전시 코너 재개관 소식을 알렸다. 관람객과 국회 및 언론 등은 1950년 북한군의 서울 점령 당시, 전쟁 발발 원인을 북침으로 선전했던 ‘해방일보’ 1면(1950.7.10일자)이 전체 맥락에 대한 충분한 설명 없이 진열된 점 등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했다. 전쟁의 진실을 균형감 있게 알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박물관 측은 6·25 전쟁 발발 제72주년을 앞두고 전시 코너를 일시 폐쇄하고 휴관했다. 이후 전시 컨셉과 전시물을 전면 재점검해 새롭게 단장하고 지난 7월 27일부터 다시 선보였다. 이번 개편에 따라 6·25 전쟁 관련 전시 코너는 총 4개 면에서 5개 면으로 늘리고 설명 자료를 보강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각계로부터 문제가 있다고 지적을 받았던 전시 내용에 대하여 앞으로 충분한 검토를 거쳐 상설전시실 역사관을 우리 현대사의 자랑스런 산업화·민주화의 성취와 성찰을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남희숙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역사적 사실에 근거하여 우리 근현대사에 대한 균형감 있는 전시를 보여드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금번 개편 작업을 통해 우리 국민의 역사적 상식과 기억에 충실히 부합하는 전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