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두개골 공유한 샴쌍둥이 분리수술 성공…“VR로 이룬 기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2 13:3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8년 출생 쌍둥이 형제, 7차례 수술 거쳐 분리
영국-브라질 의료진 협력

1일(현지시간) 브라질 병원에서 분리수술을 마치고 휴식 중인 샴쌍둥이 베르나르두와 아서.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 1일(현지시간) 브라질 병원에서 분리수술을 마치고 휴식 중인 샴쌍둥이 베르나르두와 아서.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라질에서 가상현실(VR)을 통한 철저한 예행 연습을 거친 끝에 머리와 뇌를 공유하는 샴쌍둥이를 분리하는 수술을 성공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파울로 니에메예르 국립뇌연구소(IECPN) 부속병원은 영국 신경외과의 노울룰 오와세 질라니 박사의 지도 아래 세 살배기 샴쌍둥이 아서와 베르나르두를 분리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이 쌍둥이는 두개골과 혈관을 공유하는 ‘두개 유합 샴쌍둥이’(craniopagus twins)로 전 세계적으로 사례가 극히 드물다. 형제는 2018년 브라질 북부 호라이마주에서 머리가 서로 붙은 채로 태어난 후 병원 침대에서만 지냈다.

쌍둥이는 최종 분리 수술을 포함해 총 7번에 걸친 수술을 받았고, 마지막 두 차례 수술은 33시간 동안 진행됐다. 수술 참여 의료진만 100명에 달했다.

의료진 “역대로 어렵고 복잡한 수술…역사적 성과”가상현실로 수술 연습하며 준비

이번 수술을 집도한 신경외과의 가브리엘 무파레는 “내 경력 중에서 가장 어렵고 복잡하고 도전적인 수술이었다”면서 “처음엔 아무도 이게 가능하다고 믿지 않았는데 둘 다 살린 것은 역사적인 성과”라고 말했다.

이번 분리 수술은 준비 과정에서 VR 기술이 활용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영국과 브라질 의료진은 쌍둥이의 뇌를 스캔에 만든 두개골 전자지도로 예행 연습을 하는 등 본 수술에 앞서 수개월간 VR 공간에서 수술 준비를 했다.

수술을 지도한 질라니 박사는 VR을 적용한 예행과정은 ‘초현대적인 것’이었다면서 “아이들을 실제 위험에 놓기 전에 해부 구조를 보고 수술을 한다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분리 수술 성공으로 쌍둥이는 서로의 얼굴을 볼 수 있게 됐다. 쌍둥이는 회복 중이지만 수술이 추가적으로 필요할 수도 있다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둘은 말하는 것이 어렵고, 베르나르두는 몸 오른쪽에 운동장애가 있는 상태다.

이번 수술은 질라니 박사가 창설한 영국 의료 자선단체 ‘제미니 언트윈드’의 후원을 받았다. 이 단체에 따르면 샴쌍둥이는 6만번의 출산 중 1번꼴로 나오고, 샴쌍둥이 중 5%만이 두개유합으로 태어난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