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시간실시간 속보

“돌발해충 막아라”…강원 지자체 안간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13:04 강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겨울 고온·봄 가뭄으로 확산세
농정·산림부서 공동 방제 나서

미국선녀벌레. 원주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선녀벌레. 원주시 제공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는 돌발해충이 최근 확산하고 있어 농가와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상 기후로 인해 강원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1일 강원도농업기술원과 도내 지자체에 따르면 미국선녀벌레와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등이 지난달부터 도내 농경지와 산간에 출몰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다.

미국선녀벌레는 북미가 원산지로 약충은 사과, 배, 복숭아 등 과수의 잎을 갉아먹고, 성충은 수액을 빨아먹어 나무를 말라죽게 한다. 꽃매미는 중국에서 유입된 외래 해충으로 과수의 생장을 저해시키고, 그을음병을 유발하기도 한다. 갈색날개매미충은 과수의 즙액을 빨아먹어 작물이 고사할 수 있다.

이들 해충은 최근 몇 년간 발생이 주춤했으나 지난 겨울 고온현상과 봄 가뭄 등으로 인해 올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은 농정과 산림 부서가 공동 대응하는 등 방제 대책을 추진하고 나섰다. 원주시는 오는 12일까지 농경지와 산림, 공원 등을 대상으로 돌발해충 발생 면적을 조사해 방제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김미영 원주시 농업기술과장은 “올해 해충 밀도가 급증했고, 알과 약충, 성충이 혼재해 농작물 외 산림, 잡초에서도 발견되고 있다”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방제 적기, 범위 등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삼척시는 앞선 지난 5월부터 250개 농가를 대상으로 돌발해충 예방 및 방제 교육을 했고, 4700여개 농가에 약제를 공급하기도 했다. 김승기 삼척시 기술지도담당은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약제를 적기에 살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원주·삼척 김정호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