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상호 “집권 여당이 수습 능력 바닥 쳐…안철수는 또 회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31 14:4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24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24

당 대표 징계에 최고위원 잇단 사퇴까지 갖은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집권 여당의 수습 능력이 바닥을 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31일 기자간담회에서 “경제와 민생이 위기인데 여당의 수습 능력이 회의적 수준에 이르러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수습의 방향이나 주체, 시기 등이 예측 가능하게 눈에 띄어야 하는데 (국민의힘은) 점점 더 혼란스러워지는 것 같다”고 평했다.

특히 “주목하는 것은 안철수 의원의 행보”라며 “지금 집권당의 혼란에 대해 안 의원 정도는 자기만의 색을 보여주며 수습안을 내야 할 때인데 미국에 간다고 들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도피성 혹은 거리두기용 등에서 나온 것인데, 지난 윤석열 정부의 승리에 단일화로 기여하신 분 아니냐”며 “수습 방안을 내고 수습을 위해 뛰어들어야 할 위치인데도 어려우면 해외에 가는 모습에서 옛날의 (회피하던) 모습이 다시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우 위원장은 또 간담회 직후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대행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수습 방안이 완전히 나온 게 아니니 남의 당 사정에 별로 할 얘기가 없다”며 “안타깝고 빠르게 수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수사가 산업부·여가부에 이어 통일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확대될 조짐이 있다는 지적에 “그런 방식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낼 수 없다”며 ”부처들 압수수색해서 어느 세월에 문 전 대통령을 수사하나, 헛된 꿈을 포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재차 “헛된 일에 집착하면 성과가 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 충고드리고 싶다“며 ”한쪽으로는 문 전 대통령이 임명한 임기제 공무원을 물러나라고 하면서 한쪽으로는 문재인 정부 초기 인사를 수사하는 방식은 국민 동의를 받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곽혜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