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추모의 벽’에 새긴 친구 이름 확인한 88세 노병 “미션 완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8 02:25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전 용사 기념공원서 공식 제막

카투사 포함 4만여명 이름 공개
“북한, 이제 유해라도 찾게 해주길”
“카투사 부친 혼 풀어드린 것 같아”
바이든 “美, 韓과 나란히 서 있을 것”

미국을 방문 중인 박민식(왼쪽) 국가보훈처장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열린 전쟁포로·실종·전사 유가족 추모행사에 참석해 카투사 전사자 한상순씨의 아들 신희씨와 함께 추모의 벽에 탁본을 뜨고 있다. 국가보훈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을 방문 중인 박민식(왼쪽) 국가보훈처장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열린 전쟁포로·실종·전사 유가족 추모행사에 참석해 카투사 전사자 한상순씨의 아들 신희씨와 함께 추모의 벽에 탁본을 뜨고 있다.
국가보훈처 제공

미국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미군 전사자 4만 3808명의 이름을 새긴 조형물 ‘추모의 벽’의 공식 제막식이 27일(현지시간) 열렸다. 추모의 벽은 미국 메모리얼데이(현충일)인 지난 5월 30일 처음으로 공개<서울신문 6월 1일자 8면>됐지만 ‘한미 동맹의 상징’임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전 정전협정기념일(27일)에 맞춰 공식 제막식을 가진 것이다.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은 제막식 전날인 26일에 300여명의 유족을 대상으로 미군 전사자 4만 3808명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의 벽 공개 행사를 열었다.
워싱턴에 세운 한국전 ‘추모의 벽’ 미국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건립된 ‘추모의 벽’을 26일(현지시간) 찾은 방문객이 벽에 새겨진 전사자의 이름을 확인하고 있다. 높이 1m, 둘레 130m의 화강암 판에는 알파벳순으로 한국전쟁 때 전사한 미군·카투사 4만 3808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워싱턴에 세운 한국전 ‘추모의 벽’
미국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건립된 ‘추모의 벽’을 26일(현지시간) 찾은 방문객이 벽에 새겨진 전사자의 이름을 확인하고 있다. 높이 1m, 둘레 130m의 화강암 판에는 알파벳순으로 한국전쟁 때 전사한 미군·카투사 4만 3808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한 동네에서 자란 친구인 제임스 크리번의 이름을 찾은 노병 로버트 자무디오(88)는 울컥한 듯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며 “완료(completion)”라고 말했다. 마침내 전우의 명예를 기릴 수 있게 됐다는 ‘미션 완료’의 의미였다. 한국전 당시 해병대 소속인 크리번(당시 18세)은 1953년 3월 경기 연천군에서 전초기지를 방어하다 3000여명의 중공군이 인해전술로 밀고 들어오면서 동료 40여명과 함께 숨졌다. 자무디오는 “미국에 돌아온 뒤에도 크리번과 편지를 주고받았는데 갑자기 답장이 안 왔다”고 회고했다. 그는 추모의 벽 건립 예산을 지원한 한국 정부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국전에서 실종된 오빠를 추모하러 온 저넷 토너 셀버그(71)는 조지프 토너 셀버그라는 이름을 발견한 뒤 “이제 이곳은 내게 (오빠의) 묘소 같은 곳”이라고 말했다. 조지프는 열아홉 살이었던 1950년 11월 26일 거대 중공군 병력에 맞서 싸운 ‘청천강 전투’에 나갔다가 행방불명됐고 이후 전사 처리됐다. 저넷은 오빠의 사진과 실종 장소, ‘결코 잊지 말라’(Never Forget)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는 “북한이 유해라도 찾게 해 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시신을 수습하지 못한 한국전 참전 미군은 7534명이다.

한신희(72)씨도 추모의 벽에서 아버지 이름인 ‘SANG SUN HAN’(한상순)을 찾았다. 그는 “아버지의 혼을 풀어 드린 것 같아 감사하다”고 했다. 이곳 전사자 명단에는 카투사(주한미군 배속 한국군) 소속 7174명이 포함돼 있다. 미군 제7사단 17연대에서 복무한 아버지 한씨는 1952년 7월 경기 연천 천덕산 ‘포크촙힐 고지 탈환 전투’에서 중공군의 포탄에 전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박민식 보훈처장이 대독한 제막식 축사에서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지켜 낸 자유의 수호자이자 진정한 영웅”이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여러분의 희생 위에 우뚝 세워진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부통령의 남편인 ‘세컨드젠틀맨’ 더그 엠호프가 대신 참석해 읽은 축사에서 “추모의 벽은 미국이 한국과 나란히 서 있겠다는 약속을 구체적이고 영원히 상기시켜주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계속 한국과 나란히 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모의 벽은 2차 세계대전·베트남전 참전비와 달리 한국전 기념비에는 전사자 이름이 없다는 지적에 따라 2008년 추진 사업이 시작돼 총 14년 만에 끝을 맺게 됐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2022-07-28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