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엄마 옷 입고 있는 시신”…뒤바뀐 시신에 ‘660억’ 소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7 23:01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경자씨의 생전 모습. 뉴저지12뉴스 홈페이지

▲ 김경자씨의 생전 모습. 뉴저지12뉴스 홈페이지

미국의 한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뀌는 일이 벌어졌다. 유족들은 장례식장을 상대로 5000만달러(약 660억원)의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각) abc7NY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고(故) 김경자(93)씨 유족은 시신이 뒤바뀐 것을 알고, 리지필드의 한 장례식장과 장례서비스사 등을 상대로 5000만달러의 소송을 제기했다.

유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 별세했고, 장례식장에 김씨 시신을 안치했다.

유족들은 ‘한국식 삼일장’을 치른 뒤 뉴저지주 레오니아의 한 교회에서 장례 예배를 진행하기 위해 김씨 관을 옮겼다. 그러나 관을 열어보고 어딘가 수상함을 느꼈다.

김씨 딸은 “교회에서 엄마의 관을 열면서 ‘이사람은 우리 엄마가 아니라 훨씬 어리게 생겼다’고 말했다”고 한다.

유족들이 장례식장 측 직원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으나, 직원들은 “김씨가 맞다”며 가족들을 안심시켰다.
미국 뉴저지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뀐 고(故) 김경자(93)씨 장례식. abc7NY 뉴스 캡처

▲ 미국 뉴저지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뀐 고(故) 김경자(93)씨 장례식. abc7NY 뉴스 캡처

김씨 관 안에 들어있던 여성 시신에는 김씨의 옷이 입혀져 있는 상태였다.

직원들은 장례 예배를 강행했고, 이후 김씨 관은 뉴욕 발할라의 묘지로 옮겨져 매장 작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관이 묘지에 반쯤 들어갔을 무렵 장례식장 직원들은 유족들에게 한 사진을 보여줬다.

직원들은 “이분이 혹시 모친이시냐”고 물었고, 유족들이 ‘아니다’며 깜짝 놀라자, 별다른 설명 없이 관을 꺼내 도망치듯 묘지를 떠났다고 한다.

김씨 딸은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결국 김씨 시신을 되찾은 유족들은 다음날에서야 묘지에 김씨를 안장할 수 있었다.

김씨는 “이미 시신이 너무 부패돼서 그 가족들에게 관을 열어줄 수조차 없었다”며 “우리 엄마와 그분 모두 희생자”라고 말했다.

한편 김씨 유족 측은 소송에서 이긴다면 승소액 전액을 김씨가 생전 다니던 교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