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임도헌호, 호주 상대로 ‘두 마리 토끼잡이’ 시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7 15:33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7일 FIVB 챌린저컵 개막, 8강 1차전에서 호주와 맞대결

인기 회복의 디딤돌을 놓을 수 있을까.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가능성을 노크한다.
남자배구 대표팀의 곽승석(오른쪽)이 9일 중국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상대 블로커들을 향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자배구 대표팀의 곽승석(오른쪽)이 9일 중국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조별리그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상대 블로커들을 향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세계랭킹 32위의 남자배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 첫 상대인 호주(38위)와 8강전을 벌인다.


대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세계 38위의 호주, 쿠바(12위), 튀니지(15위), 튀르키예(17위), 카타르(21위), 체코(24위), 칠레(27위) 등 8개국이 참가해 내년 상위리그인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 1장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의 최대 과제는 1위를 차지해 내년 VNL 출전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그러나 20위권대로 처진 세계랭킹을 끌어올리는 것도 중요하다. 2000년 시드니대회를 끝으로 5차례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한 한국 남자배구는 2024년 파리에서 24년 만에 올림픽에 복귀하려면 처진 랭킹이 숙제다.

파리올림픽 남자배구에는 12개 나라가 참가한다. 개최국 1장을 제외하면 남은 출전권은 11장이다. FIVB는 2023년 24개 나라가 3개 조로 나뉘어 벌이는 올림픽 예선에 6장을 분배한다. 각 조 1,2위 몫이다. 나머지 5장은 2024년 6월 기준 VNL 예선 성적을 포함한 세계랭킹으로 결정된다. 한국으로선 올림픽 예선은 물론이고 남은 기간 꾸준히 랭킹을 끌어올리는 ‘플랜B’에도 신경써야 한다.
임도헌 한국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푸마코리아-대한민국배구협회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 협약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4.28 연합뉴스

▲ 임도헌 한국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푸마코리아-대한민국배구협회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공식 후원 협약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4.28 연합뉴스

이번 대회 참가국들의 면면을 보면 호락호락한 팀은 하나도 없다. 랭킹에서 가장 처지는 호주조차 만만한 전력은 아니다. 호주는 올해 VNL에 출전해 최하위를 하는 바람에 챌린저컵으로 강등됐다. 복귀를 노리는 만큼 경기력이나 정신력에서 우습게 볼 상대는 아니다.

한번 지면 그대로 짐을 싸야 하는 셧아웃 토너먼트인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결승까지 세 경기에서 한 번이라도 패하면 VNL, 세계랭킹 등 두 가지 목표가 물거품이 된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이후 2년 6개월 만에 치르는 국제대회 실전 감각을 얼마나 빨리 되찾느냐가 관건이다.

지난 26일 주장 한선수(세터)를 비롯한 14명의 엔트리를 확정, 발표한 임도헌 감독은 “경쟁국들에 견줘 부족한 힘과 높이를 정확한 서브 리시브와 서브로 이겨내겠다”고 출사표를 올렸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