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돌아온 김효주 AIG 전초전 스코틀랜드 오픈 정조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7 13:34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에비앙 챔피언십 공동 3위 등 최근 상승세
스코틀랜드 오픈과 AIG 코스 비슷해 전초전 성격

김효주 김효주(27)가 25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5번 홀에서 넬리 코다(미국·23)가 지켜보는 가운데 날아가는 공의 궤적을 바라보고 있다. 김효주는 합산 스코어 15언더파 269타로 1위 브룩 헨더슨(캐나다·24)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에비앙 AP 연합뉴스

▲ 김효주
김효주(27)가 25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5번 홀에서 넬리 코다(미국·23)가 지켜보는 가운데 날아가는 공의 궤적을 바라보고 있다. 김효주는 합산 스코어 15언더파 269타로 1위 브룩 헨더슨(캐나다·24)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에비앙 A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공동 3위를 기록한 김효주(27)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 오픈’를 앞두고 몸 풀기에 들어간다.

28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에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파72·6390야드)에서 개막하는 ‘트러스트 골프 여자 스코틀랜드 오픈’(총상금 200만달러)에서 김효주가가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앞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김효주는 후반 한때 공동 선두에 올라 ‘메이저 퀸’ 타이틀을 노렸다. 하지만 마지막 홀에서 결정적인 이글 찬스를 살리지 못해 브룩 헨더슨(25·캐나다)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효주는 경기 뒤 “이번 주 좋은 성적으로 끝났기 때문에, 다음주와 다다음주까지 좋은 영향이 있기를 바란다. 날씨가 더우니 잘 적응해서 좋은 성적으로 팬분들에게 보답하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고진영 뉴저지 AP 연합뉴스

▲ 고진영
뉴저지 AP 연합뉴스

데뷔 8년차인 김효주는 올 시즌 상승세를 타고 있다. 19세이던 2014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 메이저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우고 2015년 미국 무대에 데뷔한 김효주는 그해 무려 3승을 쌓았다. 한동안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던 그는 지난해 5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5년3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부활했고, 지난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승이자 5승을 신고했다.

올해 10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5차례 진입했는데 특히 최근 2개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공동 5위, 에비앙 챔피언십 공동 3위 등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상위권에 들었다.

김효주가 이번 대회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은 대회 코스가 AIG 오픈이 열리는 뮤어필드와 거의 비슷하기 때문이다. 바람이 많이 부는 스코틀랜드 해안의 링크스 코스인 만큼 이번 대회에서 상위권 성적을 낸다면 AIG 오픈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

김효주 외에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공동 8위에 머문 김세영(29)과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도 시즌 2승 사냥을 준비하고 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