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4골 폭풍’ 여자 축구, 동아시안컵 유종의 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7 01:43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민아 2골, 강채림·고민정 ‘쐐기’
대만전 완승… 1승1무1패 마무리

26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이민아가 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이날 여자축구대표팀은 대만에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이민아가 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이날 여자축구대표팀은 대만에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대만에 대승을 거두고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26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이민아의 2골, 강채림(이상 현대제철)과 고민정(창녕WFC)의 골로 4-0 완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일본에 지고, 2차전에서 중국과 비긴 한국은 대만에 대회 첫 승리를 거두며 1승1무1패로 대회를 마쳤다. 대만과의 상대 전적은 14승2무4패로 2000년 이후 14연승을 기록했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한국(FIFA 랭킹 18위)이 일방적으로 대만(40위)을 몰아붙였다. 90분 내내 경기장 한쪽만을 쓰며 한국은 공격했고, 대만은 수비했다. 하지만 대만의 밀집 수비로 페널티 박스 안까지 뚫고 들어가는 슈팅 찬스를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

대만 진영에서 계속 빈 공간을 노리던 한국의 첫 골은 역시 지소연(수원FC)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5분 지소연의 패스를 받은 장슬기(현대제철)가 왼쪽 측면을 돌파하며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이민아가 달려들며 문전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3분 뒤에는 최유리(현대제철)가 오른쪽 측면에서 찔러 준 크로스를 강채림이 쇄도하면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골망을 흔들었다. 또 바로 2분 뒤인 전반 40분 지소연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받은 이민아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찔러 전반에만 두 골을 넣었다.

전반 막판의 좋은 분위기는 후반 초반 지소연이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교체로 물러나면서 다소 가라앉았다. 상대 선수가 찬 공에 맞은 발목 부위가 돌아가면서 들것에 실려 나갔다.

하지만 대표팀은 이내 공격 작업을 이어 가기 시작했고, 벨 감독은 추가골을 위해 후반 34분 박은선(서울시청)과 고민정, 장유빈(서울시청)을 투입했다. 교체 투입된 고민정은 후반 추가시간 강채림의 크로스를 이마로 정확하게 받아 넣어 추가골을 만들어 냈다. 박은선이 경합 과정에서 대만 골키퍼의 시야를 차단해 숨은 도우미 역할을 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첫 무실점 경기를 펼쳤고, 대만은 중국에 0-2, 일본에 1-4로 진 데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도 패하며 승점 없이 대회를 마무리했다.

장형우 기자
2022-07-27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