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은 토트넘, 일본은 PSG 열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6 17:40 해외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리시즌 투어 3경기 모두 만석
J리그 3팀 3경기 3연승으로 마감

한국 축구팬들이 손흥민(30)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 푹 빠진 반면 일본에선 리오넬 메시와 킬리안 음바페, 네이마르 등 스타들이 즐비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 열풍이 몰아쳤다.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PSG는 지난 25일 일본 오사카의 파나소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J리그 감바 오사카와의 프리시즌 친선 경기에서 네이마르가 2골, 메시와 음바페가 각각 1골씩을 넣으며 6-2 대승을 거뒀다.

PSG는 지난 20일부터 일본에 프리시즌 투어로 방문해 3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이 방한해 하나의 K리그 팀이 아니라 모든 클럽에서 2명씩을 뽑아 구성한 ‘팀 K리그’와 대결을 펼친 반면 PSG는 J리그 2021시즌 우승팀인 가와사키 프론탈레(20일), 우라와 레즈(23일), 감바 등 팀 대 팀으로 승부를 벌였다. 도쿄국립경기장에서 가와사키를 2-1로 꺾었고,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우라와를 3-0으로 누른 PSG는 일본 투어를 3연승으로 마쳤다.
리오넬 메시 오사카 AP 뉴시스

▲ 리오넬 메시
오사카 AP 뉴시스

PSG는 이날 전반 28분 파블로 사라비아의 골로 포문을 열고 4분 뒤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골로 달아났다. PSG는 전반 34분 감바의 구로카와 게이스케에게 만회 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37분 누누 멘드스, 2분 뒤 메시의 연속 골이 터지며 전반을 3골 차로 앞섰다. 후반 15분 네이마르에게 또 골을 허용한 감바는 후반 25분 야마미 히로토가 한 골을 더 만회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PSG는 후반 41분 음바페가 페널티킥으로 승리를 자축하는 골을 넣고 투어를 마무리했다.
메시와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 메시와 네이마르
오사카 AP 연합뉴스

PSG는 프리시즌 일본 투어에서 3경기 16만명이 넘는 관중몰이를 했다. 가와사키전에 6만 4922명, 우라와전에 6만 1175명이 입장했고, 3만 9000석 규모의 오사카 파나소닉 스타디움엔 3만 8521명이 들어찼다.

PSG는 이스라엘로 이동해 지난 시즌 프랑스컵(쿠프 드 프랑스) 우승팀인 낭트와 오는 31일 텔아비브에서 ‘트로페 데 샹피옹’ 단판 승부를 벌인다. 트로페 데 샹피옹은 전 시즌 리그1 우승팀과 쿠프 드 프랑스 우승팀이 맞붙는 대회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