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5대 카드사 상반기 1조 2000억원 순익…엇갈린 표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6 15:22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한카드 12.4%↑, 하나카드 16.5%↓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에도 실적 선방
하반기 손실 능력 확충 등 변수 전망

신용카드. 아이클릭아트 제공

▲ 신용카드. 아이클릭아트 제공

5대 카드사가 중소 가맹점 수수료 인하, 조달비용 상승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1조 200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거둬들였다.

2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한카드·삼성카드·KB국민카드·우리카드·하나카드의 당기 순이익은 총 1조 227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1조 1658억원)와 비교하면 5.3% 늘어난 수치다.

지난 1월 금융 당국이 중소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율을 인하하면서 카드업계에는 그간 수익 급감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카드 사용이 늘어나 상반기 실적에 일부 보탬이 되면서 비교적 선방한 실적을 올렸다.

5대 카드사들 사이에서도 경영 전략과 카드론 취급 규모 등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업계 1위 신한카드는 상반기 4127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면서 지난해 상반기(3672억원)보다 12.4% 증가한 실적을 냈다. 삼성카드(3159억원)와 우리카드(1343억원)는 각각 1년 새 순이익이 12%, 10.6% 증가했다. 반면 하나카드의 상반기 순이익은 1187억원으로 1년 전(1422억원)보다 16.5%나 쪼그라들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마케팅 비용이 증가한 데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위험 관리 차원에서 카드론 취급액 한도를 빡빡하게 관리한 영향”이라며 “하반기부터는 카드론 한도를 경쟁적으로 가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카드(2457억원)도 1년 사이 순이익이 2.8% 하락했다.

하반기에는 금융 당국이 주시하고 있는 손실 흡수 능력 확충과 취약층 지원 등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금리 인상으로 카드사들의 조달 금리가 올라가고 있다는 점도 리스크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풀린 유동성 효과가 아직까지는 남아있기 때문에 3분기까지는 카드사들의 실적이 대체로 괜찮을 것”이라며 “리스크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카드사는 4분기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실적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황인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