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70대 美여성, 낚시 중 ‘펄쩍’ 뛰어오른 돛새치 뿔에 사타구니 찔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6 11:3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돛새치 시속 110㎞ 속도로 헤엄칠 수 있어
상처 압박 후 병원 이송…생명엔 지장 없어

돛새치 자료사진 소말리아에서 5일(현지시간) 한 어부가 모가디슈 항구 근처에서 돛새치를 옮기고 있다. 2018.01.05. 뉴스1

▲ 돛새치 자료사진
소말리아에서 5일(현지시간) 한 어부가 모가디슈 항구 근처에서 돛새치를 옮기고 있다. 2018.01.05. 뉴스1

미국 플로리다에서 낚시를 즐기던 70대 여성이 물속에서 뛰어오른 돛새치의 뿔에 찔리는 사고를 당했다.

25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9일 미국 플로리다 해안에서 낚시를 하던 캐서린 퍼킨스(73)는 물속에서 갑자기 뛰어오른 45㎏ 크기의 돛새치 뿔에 찔려 사타구니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메릴랜드주 출신의 캐서린은 사고 당일 두 명의 남성 루이스 토스, 도미닉 벨레자와 같은 배를 타고 낚시를 즐기고 있었다.

이날 가디언이 입수한 마틴 카운티 보안관 보고서에 따르면 사고 당시 루이스는 낚싯줄에 잡힌 물고기 한 마리를 배로 끌어 올리려 하고 있었다. 이들이 줄을 끌어 올릴 때 돛새치 한 마리가 갑자기 배로 돌진하기 시작했다.

루이스와 도미닉이 돛새치가 물 밖으로 뛰어오른 것을 확인했을 때 돛새치는 중앙 제어반 옆에 서 있던 캐서린을 공격했다. 캐서린은 “물고기의 움직임이 너무 빨라서 미처 대응하지 못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두 사람은 캐서린의 사타구니에 생긴 상처를 즉시 압박했고 캐서린은 곧바로 플로리다 론우드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캐서린을 찌른 돛새치는 플로리다 마틴 카운티 스튜어트에서 약 3㎞ 떨어진 바다에서 붙잡혔다. 이번 사건의 돛새치는 그 무게만 4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속 110㎞까지 헤엄칠 수 있는 돛새치는 바다에서 가장 빠른 물고기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몸 크기는 최대 3.3m, 몸무게는 최대 100㎏까지 자란다. 몸이 방추형에 가깝고 위텁은 아래턱의 2배 이상 길이로 길게 튀어나와있다.

2014년 영국 왕립학회 회보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돛새치는 보통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해수면에서 발견되며 사냥을 할 때 그들의 뿔을 사용한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