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임성재 PGA 3M 오픈 준우승… 토니 피나우 역전 우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5 16:11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임성재 임성재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샷을 한 뒤 공을 보고 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30)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블레인 AP 연합뉴스

▲ 임성재
임성재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샷을 한 뒤 공을 보고 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30)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블레인 AP 연합뉴스

임성재(24)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M 오픈(총상금 750만 달러)에서 준우승했다.

임성재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으며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30)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공동 2위는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 우승 다음으로 가장 높은 순위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임성재는 “오늘 바람이 불어 점수를 지키려는 전략으로 경기했다”면서 “리더보드를 전반 끝나고, 또 17번 홀 즈음에서 확인했는데 5위 안에 들 수 있을 것 같았다. 마지막 홀은 투온을 노렸는데 생각대로 돼서 버디를 잡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우승은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친 토니 피나우(미국·33)에게 돌아갔다. 피나우는 2016년 푸에르토리코오픈, 지난해 8월 노던 트러스트에 이어 투어 3승째를 달성했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7억6000만원)다. 피나우는 마지막 18번 홀(파5)을 앞두고 4타 차 선두였을 정도로 여유 있는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 스콧 피어시(미국·44)에 5타 뒤진 공동 3위였으나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1∼3라운드 내내 선두를 놓치지 않았던 피어시는 이날도 6번 홀(파5)까지 2타를 줄이며 20언더파를 찍고 2위와 격차도 5타로 벌려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8, 9번 홀에서 연속 보기에 이어 14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벙커에 박혔고, 두 번째 샷이 벙커를 빠져나가지 못했다. 세 번째 샷은 물에 빠지며 트리플 보기를 적어내 결국 피나우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7번부터 18번 홀 사이에만 7타를 잃고 13언더파 271타, 공동 4위로 밀려났다. 임성재는 마지막 18번 홀 버디로 공동 2위가 됐고, 마지막 조에서 경기한 그리요의 약 2.5m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공동 2위가 확정됐다.

한편 김주형(20)은 5언더파 279타로 공동 26위, 노승열(31)은 3언더파 281타로 공동 38위를 각각 기록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