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SK지오센트릭, 프랑스 환경 기업과 폐플라스틱 재활용 ‘맞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5 10:15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853년 설립 佛 베올리아와 MOU…“亞시장까지 확장”
22일  SK그린캠퍼스(종로타워)에서 진행된 아시아 시장 내 순환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는 나경수(왼쪽) SK지오센트릭 사장, 크리스토프 마케(가운데)베올리아 아태 총괄 , 에르베 프노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 SK이노베이션 제공

▲ 22일 SK그린캠퍼스(종로타워)에서 진행된 아시아 시장 내 순환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는 나경수(왼쪽) SK지오센트릭 사장, 크리스토프 마케(가운데)베올리아 아태 총괄 , 에르베 프노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 SK이노베이션 제공

SK지오센트릭이 지속 가능한 저탄소 미래를 주도하고 아시아 폐플라스틱 재활용 시장을 공략하고자 글로벌 환경기업과 손을 잡았다. SK이노베이션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SK그린캠퍼스(종로타워)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아시아 시장 내 순환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해 베올리아아시아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과 25일 밝혔다.

1853년 설립된 베올리아는 수처리부터 에너지 관리, 폐기물 재활용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의 설계 및 제공 등 친환경 사업을 갖추고 있다. 전세계 약 22만명 임직원이 근무하며, 작년 약 285억유로(약 39조원) 매출을 달성한 프랑스 대표적인 환경 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페트(PET), 폴리프로필렌(PP), 열분해 원료로 쓰이는 폐플라스틱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플라스틱 열분해는 기존의 기계적 재활용이 불가능해 소각 또는 매립되는 폐플라스틱을 처리하는 화학적 재활용 방식이다. 또 SK지오센트릭 울산 화학적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확대에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번 전략적 협력을 디딤돌 삼아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중국, 일본 및 동남아 지역으로 친환경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전세계 플라스틱 사용량과 폐기량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연간 플라스틱 폐기물은 약 3억 6000만톤으로, 이 중 절반 이상이 소각 또는 매립된다. UN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플라스틱 쓰레기가 2030년까지 1억 40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에서도 2026년부터 수도권 매립이 금지되면서 폐플라스틱 재활용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잠재력이 큰 아시아 시장에서 양사가 보유한 친환경 역량을 바탕으로 순환경제 사업에 첫 시작을 내딛게 되어 기쁘다”며 “전 세계적 친환경 흐름에 맞춰 울산 리사이클 클러스터를 시작으로 아시아 시장까지 순환경제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