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권성동 “민주노총 극단적 투쟁 고립 자초…정부가 제동 걸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4 11:09 국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불법행위는 단호한 처벌로 귀결될 것”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2 국회사진기자단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2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4일 민주노총을 향해 “극단적 투쟁은 고립을 자초할 뿐이다. 무엇보다 불법 행위는 단호한 처벌로 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을 볼모로 잡은 파업은 국민의 지탄(을) 받을 뿐”이라며 민주노총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 그는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파업 사태가 노사 간 협상 타결로 마무리된 데 대해 “대우조선 파업이 51일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급한 불은 껐다”며 “법과 원칙을 향한 윤석열 정부의 단호한 태도가 민주노총의 극한투쟁에 제동을 걸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노사분규를 해결한 중요한 선례를 만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법과 원칙을 향한 윤석열 정부의 단호한 태도가 민주노총의 극한투쟁에 제동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엇보다 조선소가 운영을 재개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대결의 에너지를 생산의 에너지로 되돌릴 때 노사 모두 윈윈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권 대행은 “민주노총은 조선업 호황기가 시작되는 시점에 파업을 결행하는 무책임함을 보여줬다”며 “이 무책임함을 상쇄하려는 듯이 유서와 시너까지 등장시키는 극단적 투쟁방식을 고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극단적 투쟁은 고립을 자초할 뿐이다. 무엇보다 불법 행위는 단호한 처벌로 귀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대행은 “법치의 준엄함은 모두에게 적용돼야 한다”며 “불법은 종식돼야 하고, 합법은 보호받아야 한다. 이런 원칙을 지켜갈 때 공정과 상식을 회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