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평택·서초’…집값 하락세에 오히려 상승세 이어가는 이유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3 09:00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의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 서울의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수년간 사상 유례없는 전국 부동산 ‘불장’이 꺼져면서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일부 지역은 오히려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 평택과 이천 등 외곽 지역과 서울 서초구는 하락세를 거스르고 최근 신고가를 경신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셋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0.06% 떨어졌으나 경기 이천시(0.18%)와 평택시(0.01%), 파주시(0.02%)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올랐다. 이들 지역은 20개월 이상 꾸준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셋값(이천 0.27%·평택 0.04%·파주 0.02%)도 오르고 있다. 반면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도 0.05% 하락한 반면 서초구는 0.03% 상승했다. 25개구 가운데 유일하게 상승을 기록했다.

먼저 평택시의 상승세는 ‘직주근접’에 따른 두터운 수요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평택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기지인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 외에도 송탄일반산업단지, 칠괴일반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어 꾸준히 인구가 유입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평택시의 인구는 2018년 49만명에서 2019년 51만명, 2020년 53만명, 2021년에는 56만4,000여명으로 늘어났다. 2022년 상반기 동안 수도권에서 아파트 매매 거래가 가장 많았던 곳도 평택이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평택에선 상반기 총 3213건의 아파트 매매 거래가 이뤄졌는데 이는 수도권 전체 3만409건의 거래 중 10.6%를 차지한다.

이천은 수도권에서 얼마 남지 않은 비규제지역이라는 점이 수요자들의 발길을 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평택시 동삭동 더샵 지제역센트럴파크2BL 전용면적 74㎡는 지난 15일 6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천현대홈타운 전용 114㎡도 지난 13일 8000만원 오른 6억원에 신고가를 새로 썼다.

서초구의 강세는 다른 강남권 주요 지역들과 달리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점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실거주용 목적만 거래가 가능해 갭투자가 불가능하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전용 84㎡는 지난 2일 35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 대비 7억4000만원 올랐다. 같은 잠원동 아크로리버뷰 전용 78㎡는 지난달 43억8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심현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