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거장 파보 예르비의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9월 첫 내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2 17:01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9월 3~5일 서울,통영,수원 등

파보 예르비. 빈체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파보 예르비.
빈체로 제공

세계에서 가장 바쁜 지휘자로 꼽히는 에스토니아 출신의 거장 파보 예르비(60)가 오는 9월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내한한다. 이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예르비가 지휘하는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은 9월 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같은 달 4일에는 통영국제음악당, 5일에는 수원 경기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예르비는 현재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예술감독과 일본 NHK 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를 겸임하고 있다.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2011년 예르비가 창단했다. 그가 직접 선발한 에스토니아 출신 연주자들로 구성됐다. 2018년 첫 유럽 투어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오사카·도쿄 등 국제무대에서 관객과 만난 바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트린 루벨. 빈체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이올리니스트 트린 루벨.
빈체로 제공

이번 공연에선 에스토니아 출신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와 에르키 스벤 튀르의 작품,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등이 연주된다. 특히 예르비와 튀르는 오랜 음악적 파트너로 에스토니아 고유의 정서적, 문화적 특징을 담아낸 음악관이 그대로 재현된다.
첼리스트 마르셀 요하네스 키츠. 빈체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첼리스트 마르셀 요하네스 키츠.
빈체로 제공

협연에는 에스토니안 내셔널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악장 겸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트린 루벨과 오케스트라 일원이자 올해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 첼로 부문 3위를 차지한 첼리스트 마르셀 요하네스 키츠가 무대에 올라 브람스 이중 협주곡을 연주한다.



하종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