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흐린 날씨에도 갤러리 1000여명…‘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 성황리에 개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2 16:57 위민스클래식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회 1라운드 갤러리들 대거 H1클럽 방문
서울·경기 등 수도권 포함 전국에서 모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조용히’라는 글자가 적힌 푯말을 들어 올려 선수의 샷이 방해받지 않도록 하고 있다. 2022.7.22 오장환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조용히’라는 글자가 적힌 푯말을 들어 올려 선수의 샷이 방해받지 않도록 하고 있다. 2022.7.22 오장환 기자

22일 오전 10시 20분쯤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 16번(파5) 홀 티박스. 갤러리 80여명이 카트 도로에서 임희정(22·한국토지신탁)의 티샷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었다. 같은 조인 임희정과 박지영(26·한국토지신탁), 윤이나(19·하이트진로)를 응원하기 위해 모인 갤러리들이었다.

갤러리 중 일부는 경기 진행 요원처럼 ‘조용히’라는 글자가 적힌 푯말을 높이 들었다. 응원하는 선수 이름을 새긴 자체 제작 푯말이었다.

“윤이나, 화이팅!”, “박지영, 나이스 퍼트!”, “임희정 잘한다, 아자아자!”

선수들이 친 공이 정적을 깨며 멀리 쭉 뻗어나가거나 그린 위 홀컵에 들어갈 때마다 갤러리들은 선수 이름을 부르며 큰 목소리로 응원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행여 다음 홀에서 진행되는 선수의 첫 플레이를 놓칠까 봐 이마에 땀방울이 맺힌 갤러리들은 분주하게 움직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총상금 10억원) 대회 첫날, 비가 올 것 같은 흐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갤러리가 H1클럽을 찾았다.

응원 열기는 뜨거웠다. H1클럽행 셔틀버스가 출발하는 이천시 동양미래대학교 연수원 입구 앞에는 김재희(21·메디힐)를 응원하는 팬들이 제작한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서울과 경기 안성 등 수도권뿐 아니라 강원과 경북 포항, 전남 등 전국 여러 지역에서 이날 총 1000명에 가까운 갤러리가 방문했다. 갤러리들은 코스를 돌며 비단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뿐 아니라 같은 조에 속한 다른 선수들에게도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고명식(53)씨는 이날 오전 8시 35분에 10번(파4) 홀에서 티오프를 시작하는 임희정의 플레이를 ‘직관’(‘직접 관람’의 줄임말)하기 위해 오전 3시 30분에 일어나 경기 시작 1시간 전 H1클럽에 도착했다. 고씨는 “지난 4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마치고 귀국해 교통사고를 당한 임희정 선수가 지난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교통사고 후유증을 극복하고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것 같아 다행”이라며 “오늘도 임희정 선수 컨디션이 괜찮아 보였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갤러리들은 선수들이 경기에 나서기 전 클럽하우스 1층 앞 퍼팅 그린에서 연습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김수지(26·동부건설)와 박현경(22·한국토지신탁)을 응원하는 갤러리들이 각 선수 이름이 적힌 깃발을 들고 모여 있었다.

이날 연차를 사용하고 H1클럽을 찾아 10번 홀에서 18번(파4) 홀까지 이동한 직장인 김모(45)씨는 “날씨가 크게 덥지 않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서 다행”이라면서 “좋아하는 선수를 가까이서 볼 수 있고, 같은 공간에서 같이 호흡할 수 있다는 점이 골프 갤러리를 계속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라고 말했다.

응원하는 선수 인기가 점점 높아지는 것도 갤러리들이 느끼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윤이나를 응원하는 팬클럽 회원인 박재석(45)씨는 “지난 6월 팬클럽 카페를 개설했는데, 당시 200여명이었던 회원 수가 윤이나 선수가 지난 14~17일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022’ 우승 후 1000여명으로 늘었다”면서 “윤이나 선수의 시원한 장타가 많은 인기를 끄는 요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선수를 응원하는 푯말을 들고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이 개막한 22일 경기 이천시 H1클럽(파72·6654야드)을 찾은 갤러리들이 선수를 응원하는 푯말을 들고 카트 도로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2 정연호 기자

어린 자녀를 데리고 방문한 갤러리도 있었다. 배우자와 초등학교 1학년생 자녀를 데리고 온 김모(50)씨를 클럽하우스 2층 입구 앞에 마련된 갤러리 플라자에서 만났다. 플라자에는 스테이크와 핫도그, 닭강정, 아이스크림, 커피를 판매하는 푸드트럭이 일렬로 서 있었다.

김씨는 “중계방송에서는 선수들 모습만 볼 수 있었는데, 이렇게 갤러리들을 위한 별도의 공간이 있는 줄은 몰랐다. 나들이를 나온 느낌이 들어서 좋다. 가족과 함께 오길 잘했다”면서 “딸에게 좋은 공기를 마시며 자연을 가까이서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딸도 중계방송으로만 골프 경기를 보다가 직접 골프장에 와서 보더니 ‘필드가 이렇게 넓은 줄 몰랐다’며 좋아했다”고 말했다.

오세진·박재홍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