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두 명의 PBA 원년 멤버, 사파타 ‘2인자’ 오명 털고 이상대 ‘대출금’ 털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2 09:39 당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파타,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네 시즌 만에 정규리그 첫 승 신고
전직 양고기식당 사장 이상대, 준우승 상금으로 대출금 갚아야죠

프로당구(PBA) ‘원년 멤버’ 다비드 사파타(30)가 네 시즌 만에 정규투어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다비드 사파타가 첫 정규리그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비드 사파타가 첫 정규리그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PBA 제공]

사파타는 22일 새벽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끝난 PBA 투어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이상대와 풀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4-3(15-14 8-15 13-15 15-11 15-6 12-15 11-6)으로 이겨 정상에 올랐다. 상금은 1억원.


2019년 출범한 PBA 투어 첫 시즌부터 함께 한 사파타는 정규투어와 월드챔피언십에서 준우승 성적표만 4차례 받아들면서 ’준우승 전문가’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을 얻었다. 프레데릭 쿠드롱(벨기에)에 이어 언제라도 우승할 수 있는 ‘우승 0순위’로 꼽혔지만 그때마다 ‘2인자’에 머물렀다.

올 시즌 개막전인 지난달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결승에서도 조재호에 패해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그러나 자신의 정규투어 20번째인 이번 대회에서는 결승전 역대 최장 시간인 3시간 7분의 혈투을 벌인 끝에 첫 정규투어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상대와 사파타와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을 마친 뒤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대와 사파타와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을 마친 뒤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PBA 제공]

사파타는 세트 2-2로 맞선 5세트를 15-6으로 제압하며 승기를 잡고, 6세트도 12-7로 앞서가며 첫 우승을 눈 앞에 두는 듯 했다. 12-11로 앞선 상황에서 작심하고 돌린 뱅크샷이 깻잎 한 장 두께 차로 벗어났고, 이어 이상대가 외려 뱅크샷 2개로 6세트를 잡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결국 마지막 7세트에서 차분하게 점수를 쌓아 11-6으로 마무리하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파타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여러 차례 결승전에 올랐는데, 오래 기다린 첫 우승인 만큼 뜻깊다”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사소한 점수 하나로 승패가 결정될 뻔했다”고 6세트 아찔했던 뱅크샷 범실 상황을 돌아봤다.

지난 시즌까지는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또 한 명의 ‘원년 멤버’ 이상대(41)는 개막전 8강 진출에 이어 시즌 두 번째인 이번 대회에서 데뷔 첫 준우승을 차지하며 ‘무명’에서 단박에 ‘토종 스타’로 거듭났다.
이상대와 사파타가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선공을 가리는 뱅크샷을 하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대와 사파타가 하나카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선공을 가리는 뱅크샷을 하고 있다. [PBA 제공]

특히 양고기 식당을 겸업하며 투어 선수 생활을 꾸려온 그는 코로나19 탓에 식당을 정리해야만 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전날 4강전에서 두 점짜리 뱅크샷을 18개나 잡아내며 생애 첫 투어 결승에 오른 그는 “이번 대회 컨디션이 정말 좋았고, 연습한 대로 스트로크가 잘 돼서 경기가 잘 풀렸다”면서 “작년에 가게를 정리하면서 정말 힘들었지만 이후 당구만 열심히 치고 몸도 만든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웃었다.

아마추어 때의 최고 상금 300만원보다 10배나 많은 준우승 상금 3400만원을 한꺼번에 챙긴 그는 “일단 (대출) 갚을 것 좀 갚아야 한다”면서 “우승했으면 한 번에 상환했을 것”이라고 아쉬움도 드러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