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자폐비하 아냐”…‘우영우’ 패러디 논란 유튜버, 악플러 법적 대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17:0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변호사 선임…악플에 굴하지 않을 것”
“결코 ‘장애 비하’ 콘텐츠 만들지 않았다”

우와소 유튜브 캡처

▲ 우와소 유튜브 캡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자폐 스펙트럼 장애(ASD)를 가진 주인공 우영우(박은빈 분)를 패러디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은 유튜버 ‘우와소’가 악플러들을 고소한다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21일 우와소는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건위임 계약서와 악플을 저장해둔 pdf 파일 사진을 올리며 변호사 선임 소식을 전했다.

우와소는 최근의 우영우 패러디 논란과 관련해 “감당이 안 될 정도의 악플과 기사에 ‘이러다 진짜 매장당하면 어쩌지’ 하는 공포감이 컸다”며 그간의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저희는 결코 ‘장애 비하’ 콘텐츠를 만들지 않았고 악플에 굴하면 앞으로 악플러들이 크리에이터들을 마음대로 휘두를까 봐 이 악물고 버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채널과 삶이 무너지는 것까지 각오했으나 많은 사람이 묵묵히 곁을 지켜주고 오히려 구독자 수가 늘게 돼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살면서 처음으로 변호사를 선임했다는 우와소는 도를 넘은 악플에 대해서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문제가 됐던 영상을 결코 ‘자폐 비하’ 영상이라 생각하지 않으며, 이 영상이 사람들에게 자폐 비하를 부추기고 조롱을 유도한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끝으로 인신공격성 악플을 단 사람들에게 똑같이 욕설을 내뱉은 것에 대한 부분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우와소는 지난 18일에 업로드한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 영상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말을 거는 남편에게 시선을 맞추지 않는 등 우영우 캐릭터의 행동과 말투를 따라 한 와이프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자폐 비하’ 행동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비판이 이어지자 우와소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불편해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 저는 모든 분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우와소 채널은 저와 비슷하거나 코드가 맞는 분들이 재밌게 보실 수 있고 그렇게 이끌어가고 싶은 채널이다. 따라서 본인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이 드시면 구독 취소를 하시거나 차단을 해주시라”고 대응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