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싱크로율 100%…미세스 다웃파이어에서 아빠로 8초 만에 변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2 09:07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성화, 임창정, 양준모 30회 의상 갈아입어
3인 3색 변신은 물론 텝댄스, 비트박스, 랩까지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로 다음달 30일 서울 샤롯데씨어터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가 무대 뒤에서 8초 만에 다른 사람으로 변해 나오는 ‘퀵체인지’를 예고해 화제가 되고 있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샘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샘컴퍼니 제공

지난 19일 뮤지컬 제작발표회에서는 다니엘·다웃파이어 역을 맡은 배우 정성화, 임창정, 양준모가 나란히 다웃파이어 등신대 앞에 섰다.

작품은 쫓겨난 아빠 다니엘이 유모 할머니로 변장, 이중생활을 하다가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이 웃음 포인트로 꼽힌다. 영화에서 다니엘이 시간에 쫓기며 긴박하게 다웃파이어로 변신하는 장면이 화제였던 만큼 세 배우는 완벽한 변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한 공연에서 약 30회 의상을 갈아입으며 8초 만에 할머니 다웃파이어에서 아빠 다니엘로 변신하는 ‘퀵체인지’ 과정이 기대를 모은다. 영화 특수분장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팀과도 협업한다. 춤과 노래는 물론 탭댄스와 루프머신을 이용한 비트박스, 랩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배우와 제작진 샘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배우와 제작진
샘컴퍼니 제공

정성화는 “엘레강스하면서 구수한 할머니의 모습을 섞어서 창조해보려 한다”며 “윤여정 선생님과 김수미 선생님을 살짝 섞은 듯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임창정은 “만약 기회가 닿지 않아 다른 사람이 (이 역을) 하게 됐으면 얼마나 후회했을까 생각했다”며 “다니엘처럼 아이들을 많이 챙겨주진 못하는데, 부모가 아이를 생각하는 건 다 똑같기 때문에 다니엘의 마음이 전부 이해된다”고 했다.

생애 첫 여장이라는 양준모는 “치마나 스타킹을 처음 입어봤다”며 “걱정했는데 분장한 사진을 보고 주변에서 좋은 말을 많이 해줘서 다행이다. 제게는 한 번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