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멸종위기종 백상아리 새끼 먹방 찍은 중국 엽기女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15:45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엽기적이라면 둘째 가라면 서러울 중국의 ‘먹방’ 블로거 티지가 지난 19일 두유인과 쿠아이슈(텐센트가 지원하는 틱톡 경쟁 사이트)에 올린 라이브스트리밍 동영상을 중국 공안이 수사 중이라고 미국 온라인매체 넥스트샤크가 20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녀의 동영상에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백상아리 새끼를 먹는 장면이 담겼기 때문이다.

그녀는 늘 남들이 잘 먹지 않는 먹거리를 선택해 수백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커다란 웍(대형 프라이팬) 안에 타조나 악어 같은 동물을 집어넣고 온갖 향신료와 기름을 쏟아부어 먹는 엽기적인 장면을 선보이기도 했다.

문제의 백상아리 동영상은 현재 내려졌는데 티지는 새끼 백상아리의 꼬리를 구워 먹으며 “맛있어”라고 말한다. 그 뒤 그녀는 백상아리의 나머지 부위를 잘라 솥에 넣어 갖가지 향신료를 퍼붓고 끓인다. 티지는 그 동물을 합법적으로 구입했으며 “먹을 만하며 양식으로 길러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많은 누리꾼은 그녀의 주장을 믿지 못하겠다고 했다. 그녀의 동영상이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자 이 나라 남서부 쓰촨성의 난청(南城) 공안은 그녀의 행위가 동물 학대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조사해달라는 신고를 접수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티지는 멸종위기종을 먹은 것은 아니라고 부인하는 한편 법률대리인을 구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녀는 “사람들은 말도 안되는 얘기를 찌껄여댄다”고 레드스타 뉴스에 털어놓았다.

웨이보에 올라온 동영상을 본 이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 분의 동영상을 본 뒤 난 할 말을 잃었다”거나 “그녀의 동영상들을 여러 편 봤는데 두 어린 여동생과 함께 타조 고기를 먹기도 했다. 한 순간에는 타조들과 즐겁게 놀더니 다음 순간에는 타조 다리를 들고 씹어 먹었다. 동생들의 입에는 기름이 잔뜩 묻어 있었다. 마치 미친 좀비들 같았다. 끔찍해 보였다.”

사실 국내에서도 티지보다는 덜 엽기적이지만 뭘 잔뜩 먹는 것을 자랑하는 먹방 동영상이 꾸준히 나돌고 있다. 별풍선이나 좋아요!를 노리고 그러는데 정말 미친 짓 같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