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맨해튼 은퇴 법관의 26세 아들, 어머니 살해하고 16층에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09:4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30년 동안 판사로 일하다 4년 전에 은퇴한 찰스 솔로몬의 아들이 어머니를 살해하고 아파트건물의 16층에서 뛰어내리는 극단을 선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더그 솔로몬(26)은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이스트 79번가에 있는 자택에서 어머니 다이앤 갤러거(65)를 폭행해 숨지게 만들었다고 NBC 뉴욕 방송이 다음날 보도했다. 경찰은 더그가 가구의 조각, 또는 곤봉으로 어머니 머리를 때려 숨지게 했다고 보고 있다. 그 뒤 그는 건물의 16층 창문을 열고 투신했다.

경찰이 더그가 추락하며 내지른 비명 소리를 듣고, 시신을 발견한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오전 10시 30분쯤 현장에 도착했는데 “의식도 없고 반응도 없는” 더그를 발견했다. 그가 다친 부위 등을 보니 건물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 생긴 것으로 볼 수 밖에 없었다. 석연치 않은 점은 더그가 바지를 입지 않아 엉덩이를 드러낸 채였다는 점이라고 일간 뉴욕 포스트는 전했다. 경찰이 나중에 아파트 안에 들어가보니 다이앤이 역시 의식과 반응이 없는 채로 쓰러져 있었다. 두 사람 모두 현장에서 곧바로 사망이 선언됐다.

더그의 아버지이자 다이앤의 남편인 찰스는 맨해튼대법원 판사로 봉직하다가 2018년 은퇴했다. 그는 2001년 션 P디디 콤스의 나이트클럽 총격 사건과 뉴욕주 지사를 지낸 엘리엇 스피처와 그의 정부 중 한 명이 벌인 송사 재판을 담당해 이름을 알렸다.

이웃들의 증언에 따르면 솔로몬 가족은 딸을 결혼시킬 준비를 하고 있었다. 사법당국 소식통은 이들 가족에 가정폭력 이력은 없었다고 밝혔다.

찰스는 자신이 집을 떠날 때 두 사람이 각자의 침대에서 잠들어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아들이 자신보다 어머니와 더욱 가까웠으며 아들이 대학생활에 어려움을 겪은 뒤 중퇴하고 몇년 동안 술과 마리화나에 빠져 들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사건 전날 밤 아들의 미래 진로를 놓고 어머니와 아들이 상의하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어머니와 아들이 이튿날 다시 언쟁을 이어가다 이런 끔찍한 참극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