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마스크 눈치보기/박홍환 평화연구소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04:47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무섭다. 감염률이 월등한 BA.5에 이어 BA.2.75 변이까지 등장해 조만간 하루 10만, 20만명을 훌쩍 뛰어넘어 30만명 이상으로 확산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이 나온다. 당국은 백신 4차 접종을 독려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하다.

퇴근 후 모처럼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하는데 마스크 쓴 사람들이 많지 않아 적잖이 놀랐다. 실외 착용 여부는 자율에 맡겼지만 그래도 시내 직장 부근에서는 오히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찾아보기가 어려웠는데 공원에서는 정반대다. 밀집도로 보면 공원이나 시내나 오십보 백보다. 차이는 뭘까.

결국은 눈치보기가 아닐까 싶다. 한두 사람 마스크를 착용한 상황과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상황이 같을 수는 없다. 아무래도 집 근처 공원은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마스크를 벗고 나오니 오히려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머쓱해지는 것이다. 그나저나 이런 확산 추세라면 마스크 의무화, 또다시 필요한 것은 아닐까.



박홍환 평화연구소장
2022-07-21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