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나는 항상 우승을 원한다… 바르심 넘고 금메달 딸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04:47 육상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선수권 첫 메달 세리머니
휴식 후 다이아몬드리그 출전

우상혁.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상혁.
AP 연합뉴스

한국 육상 첫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획득한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시상대에 올랐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무타즈 에사 바르심(31·카타르)을 보며 “더 노력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20일(한국시간) 우상혁은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시상식에 ‘은메달리스트’로 참여했다.

우상혁은 금메달리스트 바르심, 동메달을 딴 안드리 프로첸코(34·우크라이나)와 손을 잡으며 서로 축하했다.

`이들은 ‘메달을 깨무는 듯한 동작’을 취하며 웃기도 했다. 우상혁은 19일 치른 결선에서 2m35를 뛰어 2m37에 성공한 바르심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우상혁은 시상식이 끝난 뒤 “최초 타이틀을 항상 원했다. 뜻대로 금메달을 얻지는 못했지만 은메달로도 최초 타이틀을 챙겼다”면서 “더 전진해서 금메달을 목표로 열심히 할 생각이다. 시상대에 올라가게 된 것이 정말 꿈만 같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상혁은 세계육상선수권에서 처음으로 ‘메달 세리머니를 한 한국 선수’다.

세계육상선수권 한국인 최초 메달리스트 김현섭은 2011년 대구 대회 남자 20㎞ 경보 결선에서 1시간21분17초로 6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이후 도핑 재검사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된 선수가 대거 나오면서 대회가 끝난 뒤 3위로 결정돼 메달 세리머니를 하지 못했다.

21일 귀국하는 우상혁은 짧은 휴식을 취한 뒤 8월 10일 모나코, 26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 출전을 준비한다. 이후 9월 7일과 8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이틀 동안 열리는 2022년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시리즈에 출전해 ‘남자 높이뛰기 최종 우승’에 도전한다.

우상혁은 “나는 항상 우승을 원한다. 열심히 노력하고 철저히 준비해서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번에 바르심을 보면서 아직도 나는 많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다. 더욱 단단한 모습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2022-07-2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