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작년 100대 기업 국가경제에 1238조 기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04:47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전자 기여액 160조 가장 많아
현대차 81조·포스코홀딩스 61조

삼성그룹

▲ 삼성그룹

지난해 국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이 국가 경제에 기여한 금액이 1238조원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국내총생산(명목GDP 기준) 2071조 6580억원의 절반을 훌쩍 넘어서는 수치다.

20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 스코어가 500대 기업(공기업·금융사 제외) 중 경제기여액을 알 수 있는 매출 상위 100곳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해당 기업의 지난해 경제기여액은 1238조 3066억원으로 집계됐다. 2012년 조사 대비 206조 4820억원(20.0%) 증가한 규모로, 경제기여액은 기업이 경영활동으로 창출한 경제적 가치를 협력사·임직원·정부·주주·채권자·사회 등 이해관계자와 나눈 것을 의미한다.

세부 항목별로는 100대 기업이 협력사를 통해 창출한 기여액이 1008조 298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100대 기업이 원재료와 서비스 등의 구입을 통해 협력사에 지불한 비용이 이에 해당한다. 기업이 급여와 복리후생비, 퇴직급여 등 임직원에게 지급한 비용은 147조 1695억원이었고, 법인세 등 각종 세금 명목으로 국가에 지급한 비용은 45조 8312억원이었다.

CEO 스코어 측은 “지난 10년간 100대 기업의 주주 배당엑은 2.4배(242%), 법인세 납부액은 배(107.3%) 이상 늘었다”면서 “이는 우리 정부와 민간에 대한 기업의 경제 기여도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경제기여액이 160조 229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자동차(81조 5650억원), 포스코홀딩스(61조 4190억원), 기아(56조 5240억원), LG전자(55조 1250억원)가 뒤를 이었다.



박성국 기자
2022-07-21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