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롯데百 리뉴얼 효과… ‘프리미엄’ 날개 달고 본점 매출 2~3배 쑥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1 04:47 유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979년 개점 이래 가장 큰 규모의 리뉴얼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백화점 본점이 눈에 띄는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해외패션 등 프리미엄 상품군을 강화한 리뉴얼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20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리뉴얼한 본점 5층 ‘남성해외패션관’(사진)은 재단장 후 1년(2021년 7월~2022년 6월) 만에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의 매출이 늘었다. 특히 ‘디올’ 남성 전문 매장이 입점한 지난 3월부터는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매출이 뛰었다.

지난달 말 새롭게 문을 연 ‘여성해외패션관’도 리뉴얼 후(6월 30일~7월 17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배 가까운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기존에 2~4층에 분산돼 있던 여성패션관을 층별 콘셉트에 맞게 재정비한 덕분이다.

본점 리뉴얼은 브랜드 구성뿐 아니라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자문에 참여하는 등 국내외 유명 설계사와 함께하고 있다. ‘절제된 우아함’이 콘셉트다. 기존의 개방형 매장과 달리 각 브랜드를 독립된 공간의 박스형 매장으로 구현해 고급스러움을 더함과 동시에 프라이빗한 쇼핑을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또 대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인 ‘그라운드시소 명동’ 등 MZ세대(20~30대)를 겨냥한 이색 매장도 선보이고 있다.

김재범 롯데백화점 본점장은 “본점은 단순 유통 시설을 넘어 우리나라 백화점의 과거이자 현재인 동시에 앞으로 나아갈 미래”라면서 “남은 리뉴얼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그에 걸맞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강북 상권을 대표하는 최고급 백화점이라는 명성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명희진 기자
2022-07-21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