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민주, 단일화 등 전당대회서 중도사퇴하면 득표 무효 처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0 18:0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 결정

대선 경선 때 정세균·김두관 중도사퇴
득표율 무효처리에 이의신청 등 논란
“전대는 결선투표 없으니 유불리 없다”
‘어대명’ 주의보 속 후보 단일화 촉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자들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비후보자 포토섹션 행사에서 손가락 하트를 내보이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학 전 최고위원, 이재명·강훈식·강병원·박주민 의원. 예비후보자인 박용진·김민석·설훈 의원은 행사에 불참했다.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자들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비후보자 포토섹션 행사에서 손가락 하트를 내보이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학 전 최고위원, 이재명·강훈식·강병원·박주민 의원. 예비후보자인 박용진·김민석·설훈 의원은 행사에 불참했다.
김명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28 전당대회에서 후보 단일화 등으로 중도 사퇴하는 후보가 나올 경우 해당 후보의 모든 득표는 무효로 처리하기로 했다. 앞서 당권 유력주자인 이재명 후보에 맞서 박용진 후보 등은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에 맞서 후보 단일화를 언급했었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0일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고 민병덕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사퇴 후보의 득표를 처리하는 방식은 민주당의 각종 당내 경선 과정에서 여러 차례 쟁점으로 부각됐던 이슈다.

지난해 대선 경선에서는 정세균 전 총리, 김두관 의원 등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결정에 반발해 당에 이의신청을 하기도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이재명 후원회 출범식에서 정세균 이재명후원회 후원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1.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이재명 후원회 출범식에서 정세균 이재명후원회 후원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1.4 뉴스1

당시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이 사퇴 전에 받은 득표를 유효로 처리하면 이재명 상임고문의 득표율이 과반에 미달하게 되므로 결선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논리였다.

당시 민주당은 당무위를 거쳐 이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무효 처리’ 방침을 유지했다.

오는 전당대회에서도 같은 규칙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민 의원은 “당시에는 결선투표가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됐지만,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결선투표가 없기 때문에 후보 간의 유불리 차이는 없다”면서 “일관된 적용으로 사퇴한 후보자의 과거 투표까지 무효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박용진(오른쪽) 의원이 20일 오전 제주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뉴시스

▲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박용진(오른쪽) 의원이 20일 오전 제주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뉴시스

박용진 “단일화하면 ‘어대명’ 무너진다”
“설훈·김민석 등 단일화 뜻 함께 해”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박용진 후보는 19일 전남도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 단일화로 1대1 구도를 만들면 ‘어대명’을 충분히 무너뜨릴 수 있다”면서 “설훈·김민석 의원들도 단일화에 뜻을 함께하고 있고, 97세대도 정책토론회 등을 통해 단일화 논의를 성숙화하고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후보는 “누가 흘린 지갑 주워가듯이 대세론에 갇혀 당권을 가져가서는 안 되며 전당대회가 호락호락 그렇게 가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여론조사들을 봤을 때 1위 후보 득표율은 나머지 후보들의 득표율을 합할 경우 독주 체제가 무너지고, 후보 간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이 벌어진다. 무응답층도 15~20%나 되는 만큼 단일화를 통해 세대를 뛰어넘는 빅텐트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2. 7. 17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2. 7. 17 김명국 기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5.3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5.30 뉴스1

예비경선(컷오프) 및 경선 합동연설회 일정도 결정됐다.

예비경선은 오는 28일 오후 4시부터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다. 후보들의 정견 발표와 투표를 거쳐 당선인을 발표한다.

합동연설회는 8월 6일 강원 및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4주에 걸쳐 매주 주말, 총 15차례 진행된다. 마지막 합동연설회는 8월 27일 서울 지역 연설회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