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택시기사에 피로회복제라며 ‘수면제’ 준 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0 17:0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장거리 손님이 고생했다며 택시기사에 건넨 음료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 유튜브

▲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장거리 손님이 고생했다며 택시기사에 건넨 음료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 유튜브

택시기사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뒤 신용카드와 현금 등을 훔쳐 달아난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2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거리 손님이 고생했다며 택시기사에 건넨 음료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늦은 저녁 택시기사는 장거리 운행을 마친 뒤 승객 A씨와 함께 대전의 한 숙박업소에 들어갔다. 택시기사의 손에는 A씨의 것으로 보이는 여행용 가방이 들려있었다.

잠시 뒤 A씨는 혼자 방에서 나왔다. 들어갈 때와는 다른 옷으로 갈아입은 상태였다. A씨는 택시기사가 들었던 여행용 가방을 끌고 숙박업소를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택시기사에게 “오랜시간 운전해 고생이 많다”며 다량의 수면제가 든 음료를 건넸다. 택시기사가 잠들자, A씨는 그의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났다.

A씨는 훔친 신용카드로 수 백 만원을 쓰고,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등을 구매해 되팔아 현금화하는 등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금액만 17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른 지역으로 도주한 A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A씨는 출소한지 6개월 밖에 되지 않았으며 전과 27범으로 파악됐다. A씨는 출소 후에도 마땅한 직업을 찾지 못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 경찰 관계자는 “좋게 보면 서로 간의 호의인데 이렇게 범행에 악용될 수 있다”며 “한 번 정도는 더 경각심을 가지셔야 되지 않을까”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