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女축구 동아시안컵 한일 개막전 1-2 패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0 02:06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소연 환상적 터닝슛 동점골
나가노 결승 득점 허용 아쉬워
17년 만에 우승컵 도전 빨간불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지소연(왼쪽 두 번째)이 19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일본전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날 일본에 1-2로 패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지소연(왼쪽 두 번째)이 19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일본전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날 일본에 1-2로 패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경기를 주도하고도 패배했다. 수비 상황에서 우유부단한 플레이로 상대에게 쉽게 골을 내준 게 패인이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1차전에서 일본에 1-2로 졌다. 대표팀은 4개국 풀리그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17년 만에 우승을 노렸지만, 첫 경기에서 지면서 자력으로 정상에 오르기는 어려워졌다.

일본은 전반 33분 미야자와 히나타의 선제골로 앞서 갔다. 한국 수비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깔끔하지 못한 볼처리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고, 일본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한국은 일본 진영에서 전진 압박을 했으나, 쉽게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하지 못했다.

전반을 0-1로 끌려가며 마친 한국은 후반 14분 ‘에이스’ 지소연(수원FC)의 환상적인 터닝슛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추효주(수원FC)가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 박스 안으로 보낸 공을 지소연이 받아 수비를 따돌리고는 오른발 터닝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6분 뒤 또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 리드를 내줬다. 오른쪽 측면에서 우에키 리코가 침투할 때 2명의 선수가 막았지만 쉽게 뚫렸고, 우에키가 페널티 박스 중앙으로 패스한 공을 차단하지 못하면서 나가노 후카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말았다.

벨 감독은 “늘 그렇듯, 우리는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쳤다”면서 “대회 전 올림픽 챔피언(캐나다)과의 평가전에서 무실점 경기를 하고서도 일본을 상대로는 2골이나 내줬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23일 중국과 2차전을 치른다.

장형우 기자
2022-07-20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