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상혁 포상금도 점프… 2위 상금 4600만원·육상연맹 5000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0 02:06 육상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 실내대회 우승 등 상금 ‘두둑’
작년 올림픽 4위 땐 총 1억 받아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값진 은메달을 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유진 EPA 연합뉴스

▲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값진 은메달을 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유진 EPA 연합뉴스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딴 우상혁(26·육군체육부대)이 포상금 9600만원을 확보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2위에 오른 우상혁은 세계육상연맹이 주는 2위 상금 3만 5000달러(약 4600만원)를 받는다. 여기에 대한육상연맹 경기력 향상금(포상) 규정에서 정한 2위 상금 5000만원도 받는다. 우승상금은 세계육상연맹이 7만 달러(9200만원), 대한육상연맹이 1억원이다.

우상혁은 이날 2m37을 넘은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을 넘어서진 못했으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 경보의 김현섭(3위)을 넘어 세계육상선수권 사상 최고 순위(2위)를 달성했다. 우상혁은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도 2m35를 넘어 4위에 올라 대한육상연맹으로부터 한국 신기록 포상금 2000만원에 8000만원을 추가해 모두 1억원의 특별 포상금을 받았다.

대한육상연맹은 지난 2월 6일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 대회에서 2m36을 뛰어 한국 신기록을 경신하고,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우상혁에게 특별 포상금 5000만원(세계실내육상선수권 3000만원, 한국 신기록 2000만원)을 지급했다.

또 지난 3월 2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 2m34를 뛰어 정상에 올랐던 우상혁이 받은 우승상금은 3000달러(390만원)였다. 우상혁은 지난 5월 14일 도하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우승하며 우승상금 1만 달러(1300만원)도 받았다.

우상혁은 다음달 27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 오는 9월 취리히에서 치르는 다이아몬드리그 최종전에 출전한다. 다이아몬드리그 개별 시리즈 우승상금은 1만 달러, 최종전 우승상금은 3만 달러다.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5월 도하)에서 우승한 우상혁은 로잔과 취리히 대회에 모두 출전한다.

장형우 기자
2022-07-20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