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상괭이 배 속에 2m 낚싯줄 뭉쳐있어”…새끼 품은 채 질식사 하기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19 17:2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국 10개 대학 수의대생 대상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
“그물에 걸려 질식사 했을 가능성”

전국 8개 대학 수의과대학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에서 제주 해역에서 발견된 상괭이와 남방큰돌고래 부검 전 교육을 받고 있다. 2022.7.19. 뉴스1

▲ 전국 8개 대학 수의과대학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에서 제주 해역에서 발견된 상괭이와 남방큰돌고래 부검 전 교육을 받고 있다. 2022.7.19. 뉴스1

제주 주변 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되는 해양포유류의 폐사원인 분석을 위한 부검 교육이 시작됐다.

19일 제주시 한림읍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에서는 제주 해안에서 죽은 채 발견된 상괭이, 남방큰돌고래, 인도태평양상괭이 등 돌고래 3마리에 대한 부검이 이뤄졌다.

이 중 인도태평양상괭이는 지난 3월 16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해안에서 죽은 채 발견된 개체로, 사체가 부패하지 않아 제주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죽은 것으로 추정됐다.

인도태평양상괭이는 주로 동남아나 홍콩·대만 해역 등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제주에서 발견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 상괭이는 매우 야윈 상태였다. 부검 결과 위에서 낚싯바늘 4개가 달린 2m 길이의 낚싯줄 뭉치와 함께 다량의 기생충과 비닐 등이 발견됐으며,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됐다.

낚싯줄을 삼킨 뒤 제대로 먹지 못해 허약해진 상태에서 그물에 걸려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
인도태평양상괭이 배안에서 발견된 낚싯바늘. 사진=제주도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 연구팀

▲ 인도태평양상괭이 배안에서 발견된 낚싯바늘. 사진=제주도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 연구팀

서울대 수의과대학 수생생물의학실 이성빈 수의사는 “낚싯줄이 위에 뭉쳐있어 내용물이 저류되면서 기생충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면역력도 약해진 상태에서 그물 등에 걸려 죽은 것으로 추측된다”며 “이렇게 긴 낚싯줄이 나온 건 처음 봐서 놀랐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부검 대상인 상괭이 역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돼 그물에 걸려서 죽었을 가능성이 제시됐다.

이 상괭이는 지난해 12월 20일 제주시 협재해수욕장 부근에서 발견됐으며, 임신한 상태에서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검 전 CT(컴퓨터단층촬영)로 작은 새끼를 품고 있는 것이 확인됐고, 부검해보니 몸길이 36.5㎝인 새끼가 있었다. 연구진은 새끼 크기 등을 바탕으로 이 상괭이가 임신 4∼5개월 정도인 것으로 추정했다. 상괭이 갈비뼈 등 곳곳에서는 골절이 발견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에서 발견된 상괭이. CT 촬영 결과 새끼를 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주도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 공동 연구팀

▲ 지난해 12월 20일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에서 발견된 상괭이. CT 촬영 결과 새끼를 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주도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 공동 연구팀

이번 부검은 제주대와 서울대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전국 10개 대학 수의과대학 학생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해양포유류 부검 교육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교육은 제주지역 주요 관심 대상인 남방큰돌고래와 상괭이를 중심으로 이뤄지며, 이번을 포함해 올해 2회에 걸쳐 실시된다.

참가자들은 부검을 통해 제주 해역에서 죽은 채 발견된 해양포유류의 직접적인 사인은 물론 건강ㆍ질병 상태와 이동 경로 등 생태학적 측면을 고려한 간접적인 원인도 분석해 전반적인 폐사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교육 책임자인 김병엽 제주대 교수는 “이번 교육을 통해 학생과 연구자들에게 해양포유류 부검에 대한 전문 지식을 습득할 기회를 제공해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전국 8개 대학 수의과대학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에서 제주 해역에서 발견된 상괭이와 남방큰돌고래 부검을 하고 있다. 2022.7.19. 뉴스1

▲ 전국 8개 대학 수의과대학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에서 제주 해역에서 발견된 상괭이와 남방큰돌고래 부검을 하고 있다. 2022.7.19. 뉴스1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