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다수일 때 할 일/전경하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19 04:37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를 가진 주인공이 나오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즐겨 본다. 첫 회의 자동회전문 통과 부분은 여러 번 봤다. 편하다고만 생각했던 자동회전문이 누군가에게는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줘서다. 고향 친구의 어린 아들이 호텔 자동회전문에 발이 끼어 호텔 시설관리팀이 비상출동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당시 장난꾸러기 친구 아들 탓인 줄로만 알았는데 생각이 짧았다.

세상의 다수에 속하면 만사가 편하다. 오른손잡이 중심의 생활편의시설은 당연하고, 도로턱이나 계단 등이 누군가에게는 버겁다는 걸 알지 못한다. 한때 어린이였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린 어른들은 키나 보행속도를 자기 중심으로 생각해 생활환경을 만든다. 오만하다.

늙어 가고, 사고 위험이 곳곳에 있는데 죽을 때까지 다수에 속할 수 있을까. 소수가 된 뒤 불편하다고, 잘못됐다고 주장하면 늦다. 힘 있는 다수였을 때 보다 많은 배려를 하자고 외쳐야겠다.



전경하 논설위원
2022-07-19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