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투자청, 42조 운용 글로벌 큰손 투자사와 손잡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18 17:2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투자청이 유럽 기반의 글로벌 투자자 ‘유라제오(EURAZEO)’와 오는 19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유라제오는 320억 유로(한화 약 42조원)를 운용하는 글로벌 투자 기업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분야의 혁신적인 기업들에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협약식에는 구본희 서울투자청 대표, 마티외 바레(Matthieu Baret) 유라제오 벤처 본부 매니징 파트너가 참석한다. 서울시-프랑스 기업 간 상호 진출 및 교류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프랑스 대사관의 쥘리앵 카츠(Julien Cats) 수석 참사관도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서울투자청의 해외 투자자와의 전략적 파트너쉽 구축의 하나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서울투자청 보유 데이터베이스(DB)의 서울시 유망기업에 대한 투자 가능성 검토 ▲서울시 주최 국내외 투자유치(IR) 행사 참여 및 협업 ▲유라제오 글로벌 투자 네트워크 대상 서울투자청 홍보 ▲서울 소재 유망기업에 대한 해외투자 확대와 프랑스와 유럽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이다.

서울투자청은 오세훈 시장의 마스터플랜 ‘서울 비전 2030’에서 제시된 서울시 투자유치 전담 기구다.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기업과 인재가 활약하는 금융 허브로의 도약을 위해 전방위적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구본희 서울투자청 대표는 “올해 2월 출범한 서울투자청은 유망 기업과 해외투자자 연계를 위한 전략 파트너십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의 교류가 활성화되어 실질적인 투자 성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