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상호 “김건희, 尹도 제어 못해…제멋대로 하는 것 같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7 10:2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7.6 국회사진기자단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7.6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의 해외 순방 동행 논란과 관련해 “김건희 여사의 대화파트너로 간 것 같은데 제정신이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지금 국가의 운영을 민간인을 대통령 부인이 데려가라고 하면 데려가고, 1호기에 태우라면 태우는 나라로 전락한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제는 김 여사가 하는 움직임을 제어를 못하고, 윤석열 대통령도 제어를 못하는 것 아니냐”며 “상당히 심각하게 다뤄서 사고를 못치게 해야 한다. 국격에 관한 문제다”고 지적했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6.30 연합뉴스

▲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6.30 연합뉴스

또한 “지난번에도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을 만났을 때 비공개 대화에서 아무리 봐도 김 여사가 사고칠 것 같은데 부속실을 만들라고 했다”며 “대통령실에 김 여사를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자기 멋대로 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재차 “체계가 완전히 무너지고 있다. 김 여사를 통제할 사람이 없고, 김 여사 마음대로 하고 있다”면서 “반드시 체계를 잡아서 통제해야 된다. 안 그러면 더 큰 사고 터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현재 대통령실은 제2부속실 부활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축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우 위원장은 “(공약을) 파기했다는 부담, 부담 때문(에 부활을 안하는 것)”이라면서 “그 부담은 한 번 사과하면 될 문제인데, 앞으로 대통령 부인께서 해외 나갈 때마다 사고가 터질 것”이라고 봤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