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화 할 필요없습니다. ‘연봉 1억’ 드립니다”…현재 호주 상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6 03:3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력난이 심화하면서 호주 청소업체들이 근로자들의 시급을 잇따라 인상 중이다. 데일리메일 캡처

▲ 인력난이 심화하면서 호주 청소업체들이 근로자들의 시급을 잇따라 인상 중이다. 데일리메일 캡처

인력난이 심화되면서 호주 청소업체들이 근로자들의 시급을 잇따라 인상 중이다. 초보 청소 도우미도 연봉 1억원을 받는 사례도 나온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5일 호주 시드니에 있는 청소 도우미 소개업체 ‘앱솔루트 도메스틱스’는 일할 사람을 구할 수 없어 시급을 계속 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에 베스 이사는 “최근 시급을 45호주달러(4만원)까지 올렸다”며 “하루 8시간에 주 5일 근무를 할 경우 주당 1800호주달러(160만원)이 나간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9만3600호주달러(8350만원)에 이른다고 했다.

이는 대졸 일반 회사 초봉보다도 높은 금액이다.

베스 이사는 “지난해 중순 이후 지원자가 아예 없어 회사 홍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9개월만에 시급을 10호주달러나 올렸는데도 사람이 없다”고 토로했다.

인력난은 비단 이 회사 뿐만이 아니다. 또 다른 청소 도우미 소개 업체인 어반컴퍼니도 청소도우미 시급을 종전 35호주 달러에서 55호주달러로 파격 인상했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12만4800호주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1억원이 훌쩍 넘는다.

한편 시간당 30호주달러를 제공한다는 구인 광고를 낸 크리스탈 세차장은 문구에 “전화 할 필요없다. 즉시 일할 수 있다”고 했다. 사람 구하기가 그만큼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