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낮에는 주간명월, 밤에는 야항어범… 우도에서 한시간 더 머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5 17:17 여행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주관광공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관광공사 제공

이번 여름 휴가때는 ‘섬속의 섬’ 우도에서 한시간 더 머물다가 돌아올 수 있게 됐다. 제주도 본섬과 우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1994년 취항한 이후 처음으로 야간 운항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제주시는 지난 1일부터 제주시 구좌읍 우도와 서귀포시 성산포항종합여객터미널을 오가는 여객선이 야간 운항에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그동안 우도와 성산포항을 오가는 마지막 도항선 운항 시간은 하절기 오후 6시 30분이었으나 이번 야간 운항으로 최소 1시가량 연장됐다.

우도 하우목동항에서 성산포항으로 가는 마지막 배는 오후 7시 30분, 성산항에서 우도 하우목동항으로 향하는 마지막 배는 오후 8시에 출발한다. 다만, 야간 운항은 하절기 두 달간 시범적으로 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동절기 야간 운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동절기 마지막 도항선 운항 시간은 오후 4시 30분이다.

소가 누워있는 모습을 한 우도는 낮과 밤(주간명월, 야항어범), 하늘과 땅(천진관산, 지두청사), 앞과 뒤(전포망대, 후해석벽), 동과 서(동안경굴, 서빈백사)를 우도팔경이라 해 눈부신 풍광을 자랑한다.

우도봉의 남쪽 기슭 해식동굴 중 하나인 이 동굴은 한낮에 달이 둥실 뜬다. 오전 10시에서 11시경 동굴안으로 쏟아지는 햇빛에 반사되어 동굴의 천장을 비추는데 햇빛이 닿은 천장의 동그란 무늬와 합쳐지면서 영락없는 달모양을 만들어 낸다. 이를 “주간명월(晝間明月)” 이라고 하는데 주민들은 “달그리안” 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야간 운항하는 도항선을 타고 우도에 간다면 8경 중 야항어범(夜航漁帆)을 놓치면 후회한다. 여름밤만 되면 고기잡이 어선들이 무리를 지어 우도의 바다를 불빛으로 밝힌다. 칠흑같이 어두운 밤인데 마치 온 바다가 불빛으로 출렁이며 춤을 추기 때문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마지막 배편 시간이 이른 탓에 주민 외출은 물론 관광객 출입이 어렵다는 주민 민원이 지속해서 제기돼 야간 운항을 하게 됐다”며 “두 달간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문제점을 파악해 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제주 강동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