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마룬5, 일본 좋아하는 것 취향이지만…‘와패니즈’는 왜 다를까 [클로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7 15:27 클로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록밴드 마룬5, 국내 일부 팬들에게 이미 낙인
일본 옹호 과거 행적, 왜 비판받을까
마룬파이브 멤버 제시 카마이클 인스타그램.

▲ 마룬파이브 멤버 제시 카마이클 인스타그램.

미국 록밴드 마룬5(Maroon5· 마룬파이브)가 오는 11월 내한 공연을 앞두고도 욱일기 이미지를 홈페이지에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미 일부 마룬5 멤버들이 지난 2019년 일본 욱일기에 대한 한국 네티즌의 비판을 일각의 주장으로 치부한 전적도 수면 위로 올라왔죠.

● 팬들은 이미 알고 있었다
‘와패니즈 그룹’ 표현도


팬들 사이서 마룬5는 이른바 ‘와패니즈(Wapanese)’ 그룹으로 찍혀 있습니다. 지난 2000년 초 등장한 용어로 현재는 ‘위아부(Weeaboo·줄임말 Weeb)’로도 혼용됩니다. 이는 서양 백인 중 일본 문화에 심취한 이들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미국 어번딕셔너리는 와패니즈에 대해 일본어 관련 전공을 한 사람은 제외한다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와패니즈는 일본은 역대 최고의 나라로 그들 자신이 일본에 가면 존경받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또한 일본 만화에 심취해 관련 물건을 지나친 수준으로 사모으고, 일본 음악이 아니면 듣지 않습니다.

또한, 일본 만화 속 코스튬을 과도하게 따라하는 경향이 짙습니다.
마룬파이브 멤버 제시 카마이클 인스타그램.

▲ 마룬파이브 멤버 제시 카마이클 인스타그램.

● 취향에서 나아가
강요하는 순간 ‘논란’


문제는 이들이 자신의 취향으로 그치는 것에서 나아가 일본이 아닌 다른 것은 모두 나쁘다고 치부한다는 것입니다.

즉, 마룬5 멤버들이 지난 2019년 한국 네티즌의 욱일기 사용 비판 여론에 “팩트 폭행”이라면서 자신들의 주장만을 강화하거나 조롱한 것도 이러한 개념에 속합니다.

미국 쿼라에서도 이 개념에 대한 미국인들의 볼멘소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신을 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위아부(와패니즈)는 일본 문화에 집착하는 외국인”이라며 “만화의 영향을 받았고, 일본을 좋아하는 유일한 이유가 만화다”라고 설명합니다.

또다른 네티즌은 “일본 문화를 미화해 일본인이 되려 하는 사람”이라며 “물론 다른 나라의 문화를 즐기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지만 위아부가 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라고 우려합니다.

다른 네티즌도 “일본 문화는 신적인 것이 아닌데 주변에 강요한다”며 “솔직히 짜증난다”고 지적합니다.

비슷한 네티즌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와패니즈는 일본 문화를 지나치게 신격화해 자신과 다른 사람의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일본 문화를 다른 것보다 우위에 두면서 이를 통해 자신이 일본인이 된 것처럼 느끼려 하는 행위까지 포함됩니다.

● 일본 특히 사랑하는데
속한 집단서 스스로 축출


미국 KYM에 따르면 이 개념은 일본을 특히 사랑하는 이들을 일컫습니다.

일반적으로 일본 문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붙이던 속어 ‘오타쿠’보다 더 나아간 이들을 말하죠. 일본에 관한 것은 모두 편견을 갖고 사랑하며 다른 것은 배제합니다.

이를 위해 자신이 원래 속했던 집단에서 자신을 축출하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일본어를 쓰는 외국인’이라고도 부릅니다.

지난 2014년 10월 유튜버 필시 프랭크가 위아부를 비판하는 노래를 업로드한 가사를 살펴보면 서양권에서 이들을 보는 시선을 집작할 수 있습니다.

“내가 일본인인 것 같으니까. 나는 짱이다.”, “일본이 다른 나라보다 얼마나 우월한지 인터넷에서 논쟁한다” 등의 가사에서 말이죠.

조건 없이 일본을 사랑하는 것은 좋지만, 다른 나라의 문화를 무조건 무시하면서 자신들까지 부정하는 것이 와패니즈의 특징이라고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개념이라면, 마룬5의 과거 행적 탓에 국내 일부 팬들이 그들을 ‘와패니즈 그룹’이라고 부르는 것도 무리는 없어 보입니다.
유튜브 채널 TVFilthyFrank에 지난 2014년 10월 게재된 ‘WEEABOOS’ 영상이다. 미국 일부 커뮤니티에선 이를 기점으로 위아부와 와패니즈 개념이 본격적으로 더 확산했다고 설명한다.

▲ 유튜브 채널 TVFilthyFrank에 지난 2014년 10월 게재된 ‘WEEABOOS’ 영상이다. 미국 일부 커뮤니티에선 이를 기점으로 위아부와 와패니즈 개념이 본격적으로 더 확산했다고 설명한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