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크라 루한스크 점령한 러군, 도네츠크 공세 본격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5 09:33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푸틴, 동부 돈바스 지역 공세 강화 지시”
“러군, 도네츠크 인구 밀집지에 폭격 강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서울신문DB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서울신문DB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의 마지막 우크라이나군 거점이던 리시찬스크를 점령하고, 루한스크 지역을 완전 장악함에 따라 루한스크에 인접한 도네츠크 지역에 대한 공격이 본격화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군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공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돈바스 지역은 도네츠크와 러시아군이 점령한 루한스크를 아우르는 지역이다.

푸틴 대통령은 “동부 그룹과 서부 그룹을 포함, 각 부대는 앞서 승인된 계획에 따라 작전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루한스크에서 그랬던 것처럼 모든 것이 적절한 방향으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루한스크의 마지막 남은 도시 리시찬스크 함락이 공식화되면서, 4월 시작된 러시아의 군사작전 2단계 목표 달성(돈바스 전역 ‘해방’)이 가시화된 가운데 돈바스 2개 지역 중 러시아 국경과 맞닿은 루한스크 전체를 장악한 것처럼, 도네츠크를 점령해내야 한다는 의미다. 도네츠크는 러시아 입장에서 루한스크보다 서쪽에 있다. 도네츠크는 지하자원이 풍부한 곳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래도록 눈독을 들여온 곳이기도 하다.

도네츠크 지역 군사행정 책임자 파블로 키릴렌코는 이날 러시아군이 지난 24시간 이내에 이 지역에서 민간인 9명을 살해했다며 몇 주 이내에 러시아군의 도네츠크 지역 공격이 강화될 것이라고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밝혔다.
최근 러시아군이 점령했다고 발표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의 아조트 화학공장에 차량 잔해가 남아 있다. 2022.6.26 타스 연합뉴스

▲ 최근 러시아군이 점령했다고 발표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의 아조트 화학공장에 차량 잔해가 남아 있다. 2022.6.26 타스 연합뉴스

러시아군은 최근 며칠 새 전선 지역 인근 인구 밀집지에 대한 폭격을 강화하고 있다.

전날 리시찬스크에서 서쪽으로 75km 떨어진 도네츠크의 도시 슬로뱐스크에서는 러시아군의 로켓 공격으로 최소 6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바딤 랴크 슬로뱐스크 시장은 러시아군이 침공한 이래 가장 심한 폭격이 있었다고 밝혔으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이날 야간 연설에서 러시아군이 슬로뱐스크와 크라마토르스크를 다연장 로켓으로 “또 잔인하게 폭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군이 리시찬스크를 탈환할 것이라며 “우리는 뛰어난 전술과 현대적 무기 공급 증가에 힘입어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루한스크를 완전 장악한 러시아군은 전열을 정비하고 도네츠크 지역의 슬로뱐스크, 크라마토르스크, 바흐무트 등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의 우크라이나군에 장비와 병력을 보급하던 보급기지 도시들에 대한 공격을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바흐무트는 동부 지역 군사허브이자, 제2도시 하르키우를 거쳐 수도 키이우까지 연결하는 고속도로가 위치한 요충지다. 슬로뱐스크와 크라마토르스크는 도네츠크주의 주요 공업 도시다.

손지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