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높이 3343m’ 伊 돌로미티 빙하, 이상고온에 결국 녹아내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4 18:3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알프스 빙하 붕괴 최소 6명 사망

16명 실종… 희생자 더 늘어날 듯
지구 온난화에 빙하 빠르게 녹아
전날 정상부 기온 10도 역대 최고
큰 얼음덩이 떨어져 등반객 참사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돌로미티 산맥 최고봉인 마르몰라다산에서 빙하 일부가 떨어져 나가 단면이 드러나 있다. 이탈리아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에 따르면 빙하 덩어리가 산비탈로 굴러떨어지면서 눈과 돌 등과 함께 쏟아져 내리며 등반객을 덮쳐 적어도 등반객 6명이 숨지고 16명이 실종됐다. 올여름 유럽을 덮친 폭염으로 마르몰라다산 정상부의 기온이 역대 최고인 10도까지 치솟아 빙하가 녹아내리면서 발생한 사고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탈리아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 로이터 연합뉴스

▲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돌로미티 산맥 최고봉인 마르몰라다산에서 빙하 일부가 떨어져 나가 단면이 드러나 있다. 이탈리아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에 따르면 빙하 덩어리가 산비탈로 굴러떨어지면서 눈과 돌 등과 함께 쏟아져 내리며 등반객을 덮쳐 적어도 등반객 6명이 숨지고 16명이 실종됐다. 올여름 유럽을 덮친 폭염으로 마르몰라다산 정상부의 기온이 역대 최고인 10도까지 치솟아 빙하가 녹아내리면서 발생한 사고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탈리아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 로이터 연합뉴스

이상 폭염으로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돌로미티 산맥 최고봉의 빙하가 3일(현지시간) 붕괴하면서 등반객이 최소 6명 숨지고 16명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온난화 탓에 알프스산맥의 빙하는 수년간 녹고 있었고 최근 이상고온현상으로 빙하가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국립 알프스·동굴구조팀은 이날 돌로미티 산맥 최고봉인 마르몰라다산 인근에 있던 ‘세락’으로 불리는 큰 얼음덩이가 무너졌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구조 당국은 현재까지 사망자 6명, 부상자 9명, 실종자 16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는 추정치이고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이탈리아 당국의 설명이다. 사망자들의 국적과 신원 역시 알려지지 않았다. 이탈리아 국적 외 다른 국적의 사망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원들은 실종 인원수를 파악하기 위해 주차장에서 차량 번호판을 확인하기도 했다. 이날 사고로 등산객 18명이 대피하는 한편 부상자들은 트렌토 등 인근 도시로 후송됐다.

마르몰라다는 산세가 수려해 ‘돌로미티의 여왕’이라고도 불린다. 3343m 높이로 알프스의 지맥인 돌로미티의 최고봉이다. 한여름에도 만년설을 볼 수 있는 곳이었지만 최근 수년간 빙하가 빠르게 녹아 없어졌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탈리아 당국은 산 정상 부근에 있던 얼음덩이가 굴러떨어지면서 눈과 돌과 결합하며 몸집을 키웠고 등산로에 있던 등반객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월터 밀란 알프스구조팀 대변인도 빙하 붕괴의 원인을 최근 며칠간 이어진 이상고온현상 탓으로 보고 있다. 밀란 대변인은 뉴욕타임스(NYT)에 “마르몰라다의 기온이 최근 며칠간 기록적으로 높았다”며 “이번 사고는 수십년 사이 이 산에서 일어난 빙하 사고 중 가장 큰 사건”이라고 말했다. 빙하가 붕괴되기 며칠 전 마르몰라다 근처 산장 관리인인 카를로 부달은 “붕괴된 빙하인 세락의 상태가 좋지 않다”며 관련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올해 이 빙하는 (이상고온현상으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도 했다. AFP통신은 이번 참사가 마르몰라다 정상부의 기온이 역대 최고인 10도를 찍은 지 하루 만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국립연구위원회와 여러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2004년에서 2015년 사이 알프스산맥의 빙하 부피가 30% 감소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빙하는 앞으로 30년 내에 사라진다고 NYT는 전했다.



이성원 기자
2022-07-05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