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자장사 뭇매 속 ‘최대 실적’ 은행… 주담대 금리 감면까지 내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4 02:55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당국 압박에 대출금리 인하 경쟁

올 상반기도 순익 9조원 육박할 듯
신한銀, 주담대 연 5% 초과분 감당
예적금 상품은 연 3~5%대 잇따라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에 힘입어 금융그룹들이 올 상반기 사상 최대 순이익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자장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 커질 전망이다. 정부·여당의 금리 인하 압박에 서둘러 대출금리를 내리고 있는 시중은행이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에도 이러한 움직임을 이어 갈지 주목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연 3~5%대의 정기 예적금 상품을 출시하면서 대출금리는 낮추고 있다. 신한은행은 이르면 4일부터 신규 취급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최대 0.35% 포인트, 전세대출 금리를 최대 0.3% 포인트 내린다. 또 지난달 말 기준 연 5%가 넘는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는 차주에 대해 1년간 금리를 연 5%로 낮추고, 초과분은 은행이 대신 감당하는 등 ‘취약 차주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NH농협은행은 지난 1일부터 우대금리 확대 등을 통해 주택 관련 대출 금리를 0.1~0.2% 포인트 낮췄고, 케이뱅크도 지난달 22일 대출금리를 최대 연 0.41% 포인트 인하했다. 우리은행도 지난달 24일부터 고정금리 대출에 적용하던 1.3% 포인트의 우대금리를 7등급 이내에서 모든 등급으로 확대했다. 하나은행도 금리 인하, 분할상환 유예 등을 검토 중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재무적인 상태를 확인한 이후 여력이 되는 곳은 금리를 더 낮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낮추는 배경에는 예대금리차에 대한 금융 당국의 이례적인 경고와 부정적인 여론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달 20일 은행장 간담회에서 “금리 상승기에는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은행들의 지나친 이익 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커지는 이자 부담’과 ‘금융권의 고통 분담’을 강조했다.

금리 인하 압박은 코로나19 확산 후 예대마진 확대 등으로 주요 은행과 금융그룹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영향도 크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그룹은 지난해 사상 최대인 14조 5429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올해 1분기 순이익도 4조 6399억원을 기록했고, 시장 전망치를 보면 2분기까지 포함한 상반기 순이익은 9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상반기 기록했던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순이익도 갈아치울 가능성이 커졌다.

금융그룹 관계자는 “상반기까지는 이전에 풀린 유동성 영향 등으로 실적이 나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가계대출 감소 등 이자이익 부문의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하반기에는 이러한 흐름이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은 상반기 9조 4009억원 감소했다.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출이 같은 기간 6조 2634억원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다만 5대 시중은행의 상반기 기업대출은 37조 8672억원이나 증가했고, 정기 예적금도 32조 5236억원 늘어나면서 이자이익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홍인기 기자
황인주 기자
2022-07-04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