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쏘카 이어 케이뱅크도 IPO 본격 추진...성공 가능성은 얼마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1 16:14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근 증시 급락으로 기업공개(IPO) 시장에도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차량공유 플랫폼 업체 쏘카부터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 등이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공모주 시장의 찬바람을 정면돌파하고 IPO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30일 케이뱅크는 한국거래소에 주권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접수했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씨티증권, JP모건 서울지점이다. 심사부터 IPO 완료까지 통상 4개월가량이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11월까지는 상장을 완료할 것으로 전망된다.

케이뱅크는 2016년 설립된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지난해 개별 기준 영업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 2878억원, 225억원이다. 총자산과 자기자본은 각 13조 3336억 원, 1조 7381억원 규모다. 국내 1위 가상자산사업자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와 제휴 이후 ‘코인족’들이 케이뱅크로 몰리면서 암호화폐 투자 열풍의 수혜를 누렸다. 케이뱅크 최대주주는 BC카드로, 33.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쏘카도 지난 24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쏘카 총 공모주식 수는 455만주,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3만4000원~4만5000원이다. 공모 예정 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 기준 2048억원 규모다. 다음달 상장을 목표로 다음 달 1일부터 2일까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최종 확정하고, 8일과 9일 양일간 일반청약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상장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며 공동주관사는 삼성증권, 인수회사는 유안타증권이다.

이외 현대오일뱅크도 최근 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6개월 만에 통과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세 번째 상장 도전으로 기업가치가 최대 10조원까지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금융시장 불안정성이 강화되고 있고, 증시 침체도 장기화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어 이들 업체들이 IPO에 성공할 수 있을지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앞서 SK쉴더스와 원스토어 등의 공모 대어들도 증시 부진 상황 등을 고려해 잇따라 상장을 철회했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케이뱅크, 쏘카 등의 비즈니스는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평가할만한 기업으로 또한번의 성장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IPO를 통한 준비작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다만 최근 시간이 지날수록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길어지는 경향을 띠고 있어 무조건적으로 흥행을 할 수 있을 거라 확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당부했다.

송수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