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조현민 “고객 맞춤형 물류 마케팅 펼 것” [재계 블로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9 09:29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영 복귀 3년 만에 공식 석상
제페토 ‘한진 로지버스’ 오픈
홍보 영상에 출연 적극적 행보
“회사 수준 높이면 언제든 M&A”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물류를 좀더 섹시하게 만들겠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사진)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은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물류는 전통적으로 어렵고 재미없다는 인식을 바꾸고자 다양한 마케팅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의미다.

2018년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조 사장은 이날 경영 복귀 3년여 만에 공식 석상에 얼굴을 내비쳤다. 가상공간인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구축한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 오픈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갑질 논란 당시 대한항공 전무였던 그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듬해 한진으로 복귀해 ‘로지테인먼트(택배+엔터테인먼트) 마케팅’과 신사업을 총괄해 왔다.

그는 이날 공개한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 홍보 영상에도 직접 출연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회사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인수합병(M&A)이라면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조 사장은 “선대 회장이 기업을 인수하기보다 직접 사업을 키우겠다는 의지가 강해 한진이 M&A에 소극적이었던 게 사실”이라면서 “회사의 몸집을 키우려는 목적이 아니라 질을 높이기 위한 M&A라면 언제든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은 창립 80주년을 맞는 2025년까지 1조 1000억원을 투자해 ‘아시아 대표 스마트 솔루션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를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올해 경영 목표인 매출 2조 6640억원과 영업이익 1115억원을 달성하고, 2025년까지 매출 4조 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희진 기자
2022-06-29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