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040년 10집 중 4집은 ‘노인 가구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8 18:42 정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저출생·고령화로 가구 구성 변화
2050년 가구 절반 65세이상 거주

18년 뒤인 2040년이 되면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가 1000만 가구를 돌파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2050년엔 전체 가구의 절반이 고령자 가구가 되며, 이 중 노인 홀로 거주하는 가구가 10가구 중 4가구꼴로 늘어날 전망이다. 저출생·고령화가 그릴 미래상이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2050년 장래가구추계’를 발표했다. 2020년 2073만 1000가구이던 총가구는 2039년 2387만 가구까지 증가하다 2040년부터 감소하기 시작, 2050년에는 2284만 9000가구로 줄어든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전체 가구수가 늘다가 총인구가 2020년을 기점으로 감소하면서 가구수 역시 2040년부터 줄게 된다. 고령자 가구는 2020년 464만 가구에서 2039년 1010만 3000가구, 2049년 1029만 가구로 급증한다. 2050년 고령자 가구는 1137만 5000가구를 기록, 2020년의 2.5배에 달하게 된다. 고령자 가구 비중은 2020년 22.4%에서 2050년 59.8%로 높아진다.

2040년 한국의 고령자 가구 비중은 43.1%로 같은 해 일본(44.2%)보다 조금 낮고 영국(36.2%)보다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고령 가구주가 늘면서 가구주 중위연령도 2020년 52.6세에서 2050년 64.9세로 상승한다. 가구주 중위연령이란 전체 가구주를 연령순으로 줄 세웠을 때 중앙에 위치하는 연령을 뜻하는데, 2050년엔 노인에 접어드는 65세 무렵으로 중위연령이 높아지는 것이다.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중은 2020년 31.2%에서 2050년 39.6%로 늘어난다. 자녀가 없는 부부 가구 비중도 같은 기간 16.8%에서 23.3%로 높아진다. 반면 이 기간 부부와 자녀로 이루어진 가구는 29.3%에서 17.1%로 감소한다. 평균 가구원수는 2020년 2.37명에서 2050년 1.91명으로 감소한다.

1인 가구의 고령화 역시 빠르게 진행될 예정이다. 1인 가구 중 65세 이상 고령자의 비중은 2020년 25.0%에서 2050년 51.6%로 증가한다. 이에 독거노인 가구는 2020년 161만 8000가구에서 2050년 467만 1000가구로 2.9배 증가한다. 2020년에는 1인 가구 중 20대 비중이 18.8%로 가장 높지만, 2050년이 되면 80세 이상이 24.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세종 박기석 기자
2022-06-29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