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분노의 스매싱 엄벌 요구했던 줄리아니, 더 열 받겠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8 14:2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78) 전 뉴욕 시장이 정말로 더 열 받게 생겼다. 연방 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결정에 화가 났다며 자신의 등짝을 손으로 살짝 친 남성이 경미한 처벌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줄리아니는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주 지사 공화당 경선에 출마한 아들의 유세에 함께 하려고 스탠턴 아일랜드의 슈퍼마켓 샵라이트에 들렀다. 그런데 관계자들과 얘기를 주고받던 그의 등 뒤로 누군가 다가왔다. 39세의 남자 직원 대니얼 길이었다. 길은 줄리아니 전 시장의 등짝을 손바닥으로 툭 친 뒤 욕설과 함께 “여자들 죽이네(killing women)”라고 말했다. 뉴욕 경찰(NYPD)은 곧바로 길을 2급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단단히 화가 났다. 고령인 자신이 등짝 스매싱에 밀며 앞으로 넘어지기라도 했으면 목숨을 잃을 일이었다면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고 일간 뉴욕 포스트가 다음날 전했다. 그는 “나이 먹은 이들이 이런 식으로 넘어져 목숨을 잃는다”고까지 지적했다. 총 맞은 것처럼 느꼈다고도 했다. 여성의 낙태권에 반대 입장을 천명해 온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24일 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결정 영향으로 가해자가 자신을 공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동영상을 보면 줄리아니의 이런 주장은 무척 과장된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래도 그는 “50년 정치를 하면서 이런 공격을 당한 적은 없었다”며 가해자가 실형을 살지 않는다면 무법자들의 서부 시대처럼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맞은 등 부위가 쑤시고 부었다면서 금명간 병원에서 영구적인 장애 발생 가능성에 대한 검진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줄리아니 전 시장은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경합주에서 50건이 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하며 쌓인 게 많은 시점이었다.

그런데 한때 뉴욕 시정을 총괄했던 자신의 뜻에도 아랑곳 않고 NYPD는 가해자를 3급 폭행, 2급 희롱 혐의로 기소했다. 그리고 스태튼 아일랜드 형사법원의 제리앤 아브리아노 판사는 길을 석방시킨 뒤 8월 17일 재판에 출두하면 된다고 결정했다.

독이 오른 줄리아니는 이탈리아 시칠리아 마피아들이 자신의 목에 현상금을 건 것 같다고 비유했다. “난 시칠리아에 갈 수도 없는 처지다. 암것두 아닌 일로 내가 걱정한다고 생각하는 거지? 난 여러분 때문에 이 암것두 아닌 일을 걱정하는 거라고.”

그는 올해 초에도 폭스TV의 인기 프로그램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 시즌 7의 한 편에 출연했다가 망신살이 뻗친 적이 있었다. 그의 정체가 공개되자 심사위원 켄 정과 로빈 티케가 항의하며 무대를 떠나버린 것이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