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라산 구상나무 암꽃 두배 이상 달려… 종자 결실 풍년 들겠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7 15:07 환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공

한라산 구상나무 군락지가 15년간 24%가 고사된 가운데 최근 한라산 구상나무 종자 결실이 양호해 구상나무 보전에 희망을 주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올해 한라산 구상나무의 암꽃·수꽃 발생량과 수정 상황을 조사한 결과 종자 결실량이 매우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27일 밝혔다.

한라산 영실, 성판악, 왕관릉, 방애오름, 윗세오름, 백록샘, 큰두레왓 등 구상나무 자생지 7개 지역 10군데를 조사한 결과, 암꽃(암구화서)은 구상나무 한 그루당 평균 120.2개가 달렸으며, 수꽃(수구화서)도 많고 개화기 기온변화 등이 발생하지 않아 수정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구상나무 암꽃은 왕관릉 일대에서 평균 234.8개, 큰두레왓 일대 163.2개, 윗세오름 일대 120.6개로 평균 이상으로 양호한 반면 성판악 등산로 일대 46.5개, 영실 일대 94.6개, 백록샘 일대 98개로 지역별로 차이가 컸다. 영실의 경우 지난해 암꽃이 34.8개 달리는데 그쳤다.

반면 이번에 조사한 7개 지역에서 1m이상 된 구상나무는 총 258그루로 이 가운데 73그루(25.6%)가 생육불량과 수세약화 등의 원인으로 개화를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공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김종갑 녹지연구사는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한라산 구상나무의 개체수와 면적이 감소 추세”라며 “특히 2012년 제주에는 덴빈, 볼라벤, 산바 등 3대 태풍이 비슷한 시기에 오는 바람에 강풍과 폭우로 나무가 매우 약해진 상태에서 2013년에는 제주 역사상 70년 만의 가뭄으로 엎친데 덮친격으로 구상나무가 많이 고사됐다”고 전했다.

이처럼 기후변화 등으로 한라산 구상나무의 개체 수와 면적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어 지속적인 보전을 위해 구상나무의 종자 결실은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지난 수 년 동안 한라산 구상나무의 종자결실은 매우 빈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구상나무의 종자 결실량이 개화기 기온변화 및 해충피해 등으로 급감한 것으로 보고됐다.

이에 반해 올해에는 이상 현상이라 할 정도로 종자 결실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돼 종자 결실주기와 특성을 밝히는 연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라산 구상나무 암꽃 색깔을 기준으로 하는 품종별 분포 특성 분석 결과, 기본구상나무는 43.9%, 푸른구상나무는 37.7%, 붉은구상나무는 9.9%, 검은구상나무는 8.5%를 차지했다.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는 2017년부터 한라산 구상나무의 보전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구상나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생장쇠퇴 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합적인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신창훈 한라산연구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는 구상나무 구과(열매) 결실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의 일부로 향후 결실주기 등이 파악되면 구상나무 보전전략 마련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라산에는 2021년 기준 29만 4000그루의 구상나무가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강동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