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철밥통/오일만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7 01:01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꽤 오랜 기간 청년 직업 선호도 1위를 달렸던 공무원 인기가 최근 주춤하는 모양새다. 잦은 비상 근무와 야근, 폭주하는 민원 갈등 등 공무원 직업 특성 때문에 매력이 떨어진 탓이다. 공무원 사회는 ‘깨질 염려가 없는 밥통’이란 의미로 ‘철밥통’으로 불릴 정도로 평생이 보장되는 직장이다. 수직적이고 획일적인 문화가 지배하는 공무원 사회를 진취적인 청년 다수가 원한다는 것 자체가 ‘이상 기류’다. 어느 사회에서나 미래를 짊어질 청년들이 꿈과 야망을 버리고 안정성을 택하는 것 자체가 퇴보의 징조가 아닐까.

다행스런 것은 2030세대들 사이에 과거보다 안정보다 성장과 자기계발을 중시하는 징후들이 많아졌다는 점이다. 최근 대기업과 함께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선호도가 급등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공정을 중시하는 이들이 평등하고 수평적인 직업을 찾는 것은 당연하다. 이제 2030세대 특유의 도전 정신을 북돋고 창의성을 키우는 것이 우리 기성세대의 몫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오일만 논설위원
2022-06-27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