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여승배 차관보 피지 방문..올해 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개최 추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6 14:5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이 미중 경쟁의 격전장으로 떠오른 태평양 도서국을 상대로 외교 강화에 나섰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최근 피지를 방문해 태평양도서국과의 외교장관회의 조기 개최 추진 사실을 밝혔다.

26일 태평양도서국포럼(PIF·태평양도서국들의 협의체) 홈페이지에 따르면 여 차관보는 지난 24일(현지시간) PIF 주최 세미나 연설에서 “첫번째 한국과 태평양도서국간의 정상회담을 가까운 미래에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오는 10월 5차 한-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까운 미래에 한국 정부의 특사가 피지를 방문할 것”이라고도 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사진=태평양도서국포럼 캡쳐)

▲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사진=태평양도서국포럼 캡쳐)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는 한국이 14개 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들과 함께 여는 회의로 이제까지 총 네 차례(2011·2014·2017·2021년) 개최됐다. 마지막 4차 외교장관회의는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해 11월 화상으로 열렸다.

지난해 4차 회의에서는 기존에 3년마다 열리던 회의 개최 주기를 2년으로 단축하는 데 합의했다. 2년 주기로 치면 원래 올해는 개최할 차례가 아니지만, 이례적으로 1년 만에 다시 회의를 열기로 한 것이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가 피지를 찾은 것은 2015년 9월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 방문 이후 약 7년 만이다. 정부가 태평양도서국과 협력에 나서는 것은 ‘글로벌 중추 국가’를 표방하는 차원에서 외교적 레버리지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태평양 도서국의 외교적 가치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의 장이 되면서 높아지고 있다. 앞서 솔로몬제도가 중국과 안보협력을 체결한 것을 계기로 미국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 지역을 방문했다.

특히 미국은 이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에 대응하기 위해 24일(현지시간) 동맹국인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과 함께 태평양도서국 지원을 위한 ‘파트너스 인 더 블루 퍼시픽(PBP)’ 이니셔티브를 출범시켰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